Dear Chopin – 고희안, 신현필 (지니뮤직 2018)

피아노 연주자 고희안과 색소폰 연주자 신현필의 듀오 앨범이다. 이번 앨범에서 두 연주자는 쇼팽의 클래식을 주제로 삼아 프렐류드, 녹턴을 중심으로 환상-즉흥곡, 왈츠, 볼레로, 발라드 등의 곡을 연주했다. 모두 쇼팽을 대표하는 곡들인 만큼 한번쯤을 들어봤을 법한 곡들이다.

그런데 이 폴란드 작곡가에 대한 두 연주자의 접근이 매우 흥미롭다. 두 연주자는 스탠더드 곡처럼 클래식의 유명 테마를 재즈 위에 얹는 방식에서 벗어나 보다 개인화된 연주를 펼쳤다. 이를 위해 두 연주자는 “Nocturne Op.27, No.2”에서처럼 쇼팽의 멜로디를 때로는 단순화하고, 때로는 “Fantaisie-Impromptu Op.66 (Posth)”처럼 전체 중 특정 부분을 집중해서 연주하기도 하며, 때로는 “Nocturne Op.37, No.1”처럼 원곡의 정서를 보다 강화해 연주하는 등 다채로운 방식으로 쇼팽을 새로이 연주했다. 그래서 쇼팽의 클래식을 잘 알고 있는 감상자라면 한층 더 새로운 맛을 느낄 수 있겠다.

개인화했다지만 그렇다고 피아노의 시인의 음악에 담긴 우아함, 낭만성을 건드리지는 않았다. 반대로 쇼팽을 존중한다고 해서 재즈적인 맛을 줄이지 않았다. 사실 이들 대립항들이 함께 어울리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럼에도 그것이 가능했던 것은 쇼팽의 음악에 잠재되어 있던 자유분방함을 재즈적인 자유로움으로 치환했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이것은 쇼팽의 음악에 대한 두 연주자의 깊은 애정에서 이번 앨범이 출발했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댓글

KOREAN JAZZ

Noomas – 곽윤찬 (Blue Note 2005)

한국 재즈의 현실에서 한 연주자가 자신의 앨범 한 장을 발매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그래서 아직까지 한국 재즈 연주자들의 앨범은 발매 사실만으로 높은 평가를...

Saza’s Groove – 최우준 (Pony Canyon 2007)

기타 연주자 최우준은 재즈를 좋아하는 감상자들에게도 그렇게 많이 알려진 인물은 아니다. 하지만 그는 30대 초반의 젊은 나이지만 이정식, 웅산, 김덕수, 봄여름가을겨울 등 다양한 재즈...

CHOI'S CHOICE

Libera Me – Lars Danielsson (ACT 2004)

라스 다니엘손은 북유럽 재즈를 이야기할 때 꼭 언급해야 하는 베이스 연주자 가운데 한 사람이다. 그는 시적인 면이 강하게 부각되는 유러피안 스타일부터 명확한 동시에 강한...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