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wa – Tania Giannouli, Rob Thorne, Steve Garden (Rattle 2018)

재즈를 들으면 들을수록 나는 재즈가 기본적으로 근본이 없는 상태를 지향한다는 생각이 든다. 근본이 없다는 것이 아무 음악도 아닌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그보다는 근본 없음이 재즈를 정의한다는 것이다.

이것은 재즈가 순간성에 의지하기 때문이다. 특정 시간, 특정 연주자들의 만남이라는 사건에서 발생하는 우발적인 결과, 그러니까 연주자들의 의도 이상의 비자발적 결과가 재즈를 만들기 때문이다.

그리스의 피아노 연주자 타니아 지안노울리와 뉴질랜드 출신으로 마오리족의 전통 악기 타옹가 푸오로(Taonga Puoro)를 연주하는 롭 손, 그리고 래틀 레이블의 주인으로 사운드 편집, 효과 등을 담당한 스티브 가든의 공동 앨범 <Rewa>도 그런 경우에 해당한다. 이들의 만남은 피아노 연주자가 타옹가 푸오로 연주자의 음악에 매료되어 협연을 제안하여 이루어졌다.

두 연주자의 만남은 이틀에 걸쳐 진행되었다. 그리고 그 만남에 준비된 것은 아무 것도 없었다. 즉흥적으로 서로가 서로의 연주를 들으며 연주하는 것이 전부였다. 이 만남이 앨범 제작으로 이어질 것에 대한 확신도 없었다.

앨범은 타니아 지안노울리나 롭 손 그 누구의 것도 아닌 새로운 음악을 담고 있다. 롭 손은 평소대로 마오리 전통 악기를 연주했지만 그 내용은 평소와는 달랐다. 타니아 지안노울리 또한 서양 음악의 전통을 바탕으로 연주했지만 그 분위기는 자못 달랐다.

두 연주자는 미지의 장소에 던져진 듯 긴장 속에 탐험을 거듭했다. 그 공간은 그리스적의 어느 해안도 아니고 뉴질랜드의 어느 숲도 아니었다. 지도 상 어느 곳에도 전재하지 않는 가상의 공간이었다. 또한 그 공간은 탈시간적인 공간이었다. 그리스나 마오리의 전설을 담은 신화적 공간도 아니었고 지역적 이질성이 사라진 현대적인 공간도 아니었다.

탐험이라고 했지만 그것은 창조이기도 했다. 두 연주자의 발걸음은 잊혀진 땅(A Fogotten Land)에 어두운 별빛(Dark Star)을 비추었다. 나아가 구역이 정리되지 않은(Undivided), 그 공간 속 사물들에 여러 색(Prism)을 부여하고 영원의(Timeless) 주문(Spell)을 걸었다.

이러한 시공간적 음악은 두 연주자가 손을 맞잡았기에 가능했다. 서로 다른 음악적 기반에 기인한 차이를 확인하는 대신 이를 인정하고 상대의 연주를 경청하며 함께 같은 방향을 향해 나아갔기에 가능했다. 두 사람의 연주가 특정 주법으로 설명하기 어려우면서도 재즈에서 말하는 인터플레이 혹은 상호 교감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만약 두 연주자가 다른 피아노 연주자, 다른 타옹가 푸오로 연주자와 함께 했다면 분명 이와는 다른 음악이 만들어졌을 것이다. 아니 타니아 지안노울리와 롭 손이 다른 날에 만나 연주했다고 해도 음악은 달랐을 것이다. 재즈 혹은 즉흥 음악의 매력은 바로 여기에 있다. 수 많은 음악적 순간 가운데 하나의 순간을 포착하여 듣게 해준다는 것, 그리고 그 순간을 통해 영원을 꿈꾸게 한다는 것.

 

The more I listen to jazz, the more I feel jazz is oriented toward a state where there is no basic, no root. No-root does not mean no-music. Rather, I think state of no root defines jazz.

This is because jazz relies on the moment. An accidental result of a certain time, meeting of certain performers, or an involuntary result of more than the intentions of the performers, makes jazz.

The album of Tania Giannouli(piano), Rob Thorne(Taonga Puoro-the Maori traditional musical instrument ) and Steve Garden(sound treatments ) is the good example.

Their meeting was made by the pianist who is fascinated by the music of Rob Thorne. She suggested playing together.

The meeting between the two performers lasted two days. And nothing was prepared for the meeting. All they could do was improvising play, listening to each other. It was also unsure if the meeting would lead to the album production.

The album features a new music that is not Tania Giannouli, or Rob Thorne’s. Rob Thorne played taonga puoro as usual, but the music was different. Tania Giannouli also performed based on the traditions of Western music, but the atmosphere was quite different.

The two musicians repeatedly explored in tension as if they had been thrown into an unknown place. The space was not on any coast of Greece and it was not on any forest in New Zealand. It was imaginary space that was not anywhere on the map. The space was also a one out of time flow. It was neither a mythical space that contained Greek or Maori legends nor a modern space where regional difference had disappeared.

It was also a creation. Their feet reflected “dark star” on “a forgotten land” In addition, they gave the objects in that “undivided” space a variety of colors “prism” and put the “spell” of “timeless”

This spatio-temporal music was possible because the performers held hands together. They did go to the same direction, acknowledging their musical differences and listening to each other’s performances. That’s why we can call their play the interplay in jazz or improvising music, even though their playing skill is hard to be explained.

If they had played with another piano player, another taonga puoro player, the music would certainly have been different. Even if they had played on the other day, the music would have been different. The attraction of jazz or improvising music is right here. It captures one moment among countless musical moments, and makes the listeners dream of eternity through those moments.

댓글

KOREAN JAZZ

Breezing Up – Prelude (Sony BMG 2006)

감상자 층, 미디어, 무대 등의 재즈를 위한 제반 환경이 취약한 한국에서 재즈를 한다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이다. 특히나 앨범을 제작한다는 것은 더욱 어렵다. 집안이...

Day Dream – 이철훈 (Evans 2010)

베이스나 드럼 같은 악기는 사운드의 제일 아래에서 균형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그런 악기가 리더가 되어도 특별한 실험이 아닌 이상 그 역할을 포기하면 안 된다....

CHOI'S CHOICE

‘Round About Midnight – Miles Davis (Columbia 1955)

마일스 데이비스의 이름은 거의 전 사조에 편재한다. 그만큼 연주실력 외에 음악적으로 앞을 내다보는 시각이 뛰어남을 의미한다 할 것이다. 그래도 개인적으로 마일스 데이비스의 음악이 가장...

최신글

Solo Piano – Lewis Porter (Next To Silence 2018)

루이스 포터는 피아노 연주자이지만 대학에서 재즈사를 강의하고 재즈사 전반은 물론 레스터 영, 존 콜트레인에 관한 뛰어난 책을...

When Will The Blues Leaves – Paul Bley, Gary Peacock, Paul Motian (ECM 2019)

맨프레드 아이허가 다시 ECM의 창고를 뒤져 묵혔던 명연을 꺼냈다. 바로 피아노 연주자 볼 블레이, 베이스 연주자 게리 피콕, 드럼 연주자 폴...

Infinity – Tom Harrell (High Note 2019)

트럼펫과 플뤼겔혼을 연주하는 톰 하렐은 앨범마다 뛰어난 연주력은 물론 정교한 작곡, 편곡 능력을 드러내며 머리와 가슴 모두에서...

J.A.M – 남경윤 (Jnam Music 2019)

반갑다. 피아노 연주자 남경윤으로부터 새로운 앨범을 준비했다는 뜻 밖의 전화를 받았을 때 제일 먼저 들었던 생각이다. 그도 그럴 것이...

Anthem – Madeleine Peyroux (Blue Note 2019)

재즈 뮤지션은 늘 새로움을 지향한다. 그것은 타인과 나의 비교가 아닌 나의 과거와 현재의 비교를 통해 이루어지곤 한다. 이것은 나만의 스타일이라 할 수 있는 익숙함과 이곳이 아닌 다른 곳을 향하는 신선함이 공존할 수 있게 해준다. 게다가 과거와 현재의 시간차가 클수록 그 비교는 깊어지고 익숙함과 신선함의 공존은 더욱 매력적이 되곤 한다. 이번 앨범도 마찬가지다. 이번 앨범에서도 그녀는 여전히 아련하고 포근한 목소리로 재즈와 포크 그리고 프랑스 샹송을 가로지르며 노래했다. 그리고 이러한 익숙함 위에 새로운 요소를 가미했다. 그 새로움의 핵심은 자신의 내면에서 밖으로 시선을 돌렸다는 것에 있다. 그녀는 2016년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되었던 미국 대통령 선거 당시의 혼란을 보고 이번 앨범을 기획했다. 알려졌다시피 당시 미국 대통령 선거는 다른 어느 때보다 후보간의 대립이 심했으며 스캔들에 가까운 다양한 뉴스들이 쉴 새 없이 쏟아져 미국인들은 물론 이를 지켜보는 세계인들을 혼란에 빠트렸다. 그녀 또한 일련의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자신의 관점, 자신의 생각을 드러내야 할 필요를 느꼈다. 그렇다고 정치인처럼 남에게 설교하듯 이야기할 수는 없는 법. 대신 그녀를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음악을 사용하기로 했고 그것이 지금 우리가 듣고 있는 앨범이 된다. 한편 사회적인 주제였기 때문일까? 보다 설득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