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la Fitzgerald – Isn’t It Romantic?

지난 4월 27일, 남북 정상회담.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만났다. 만남 자체가 역사적이었지만 그 자리에서 연내 종전선언을 진행하고 평화협정을 추진하겠다는 협의가 나와 더 놀라웠다. 앞으로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았지만 한반도에 진정한 평화가 시작되는 것 같아 감동적이었다.

특히 남북 정상이 푸른 색으로 칠해진 도보다리를 산책하는 장면은 이날 만남의 정점이었다. 긴장 관계에 있던 남과 북의 두 정상은 배석자도 없이 함께 길을 걷고 벤치에 앉아 30분 넘게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들 주위로 새소리 외에는 아무 것도 없었다. 공개된 공간이 밀담을 나누는 공간이 될 수 있음을, 그리고 그 은밀한 이야기가 정겨울 수도 있음을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그 장면을 보며 나는 낭만을 느꼈다. 비록 남자끼리의 만남이었지만 두 사람의 대화 모습에는 남녀의 만남 이상의 달달함이 있었다. 이런 것이 브로맨스일까? 물론 이후 남북 관계가 어떻게 진행될 지는 아직 아무도 모른다. 그래도 그 장면을 본 사람들은 누구나 평화로운 미래를 생각하지 않았을까?

조금 뜬금 없을 수도 있겠지만 새소리 들리는 그 공간에 “Isn’t It Romantic?”이 흐른다면 어떨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 1932년 작곡가 리차드 로저스, 작사가 로렌즈 하트 콤비가 만든 이 곡은 수 없이 노래되고 연주되었다. 그 중에 엘라 핏제랄드가 1956년에 부른 노래가 4월 27일의 판문점에 제일 어울리지 않나 싶다. 엘라 핏제랄드의 부드러운 목소리도 그렇지만 나풀거리는 오케스트라의 연주가 절로 낭만적인 봄, 꽃잎이 날리는 날 정겨운 만남을 갖는 사람들을 떠올리게 하기 때문이다.

PS: 지난 주의 일을 왜 오늘에서야 꺼낼까?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있을 지 모르겠다. 오늘부터 매주 금요일 YTN 라디오의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시사 사건을 두고 그에 어울리는 음악을 소개하는 것을 시작했다. 장르와 상관 없이 대략 3곡 정도를 소개하는데 오늘 이 곡을 소개했다. 그래서 기록을 남긴다.

2 COMMENTS

  1. 이제서야 알게 되었네요. 미리 알았더라면…아쉬움이 큽니다. 지금, 5월 11일자 방송 다시듣기 하고 있는데… 진행자분..으응???? 음악에 대해 미리 서치 좀 하셨으면 하는 마음이. 리액션이…아..ㅠ

    • 지금도 금요일마다 하고 있습니다. ㅎ 그리고 제가 예고 없이 음악을 들고 나가기 때문에 앵커는 서치가 어렵습니다. 재즈적인거죠. ㅎ

댓글

KOREAN JAZZ

No Fundo Do Meu Coração – 김지선 (Yellow Peach 2014)

연주자는 음악을 통해 감상자에게 자신의 마음을 전달하려 한다. 이야기를 하려 하기도 한다. 감상자도 마찬가지. 음악을 통해 연주자를 느끼거나 그와 소통하고 싶어한다. (때로는 그 이야기에...

The End & Everything After – 배장은 (Kang & Music 2006)

지속적으로 한국 재즈 연주자들의 앨범이 발매되고 있다. 아직까지는 전문 레이블 아래서 체계적으로 기획되고 세심한 제작 공정을 거치는 대신 오로지 열정만으로 자비를 들여 단기간에 제작하는...

CHOI'S CHOICE

Hubris – Richard Beirach (ECM 1978)

현재는 리치 바이라흐로 더 잘 알려진 피아노 연주자 리차드 바이라흐는 실력에 비해 다소 저평가된 면이 있다. 여기에는 세상의 무관심보다는 그의 그룹 활동 때문이 아닐까...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