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 – Michel Portal (Intuition 2016)

mp독일의 재즈 잡지 <Jazz Thing>, 인튜션 레이블, 독일의 귀터슬로시(市), 쾰른 서부독일방송국(WDR)은 유럽의 전통을 재즈에 녹여 독자적인 재즈를 만들어 낸 유럽 재즈 연주자들을 선정하여 공연을 기획하는 한편 이를 앨범으로 발매하는 작업을 몇 해 전부터 해오고 있다.

이 앨범은 그 중 하나로 유럽 재즈의 전설로 선정된 프랑스 출신의 색소폰, 클라리넷 연주자의 귀터슬로 극장 공연을 담고 있다. 공연은 크게 피아노 연주자 리치 바이라흐와 듀오로 이루어진 “Esquisse(소묘)” 3부작, 그리고 WDR 빅 밴드와의 협연으로 나뉜다. 비교적 자유로운 즉흥 연주를 펼칠 수 있는 듀오 편성과 미리 준비된 편곡을 바탕으로 연주를 해야 하는 빅 밴드 연주를 선택하게 된 것은 그 동안 이 노장 연주자가 (프리) 재즈와 클래식 연주활동을 병행한 것을 고려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하지만 어느 편성이건 그의 베이스 클라리넷 혹은 소프라노 색소폰 연주는 여전히 자유롭고 신선하다. 그래서 노장의 음악을 종합적으로 정리하기 보다는 그가 여전히 현재성을 갖고 매력적인 음악을 펼치고 있음에 더 집중하게 한다. 반면 마지막에 실린 인터뷰는 보너스적 성격보다는 앨범의 기획의도를 명확하게 해준다. 그가 어떻게 음악을 시작했으며 클래식에서 재즈로 전향하게 된 과정 등 음악적 발전 과정을 대화와 예를 위한 가벼운 연주, 스캣 등으로 재미있게 담아 냈기 때문이다.

댓글

KOREAN JAZZ

Feel At Ease – New Walking (Sail 2009)

곽지웅(드럼), 김봉관(베이스) 김지혜(피아노) 그리고 이선경(보컬)으로 구성된 뉴 워킹의 첫 앨범이다. 이들이 추구하는 음악은 앨범 타이틀이 말하듯 듣기에 부담 없는 편안한 음악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연주의...

Queen & King – 박재천 & 미연 (Audioguy 2005)

타악기 연주자 박재천과 피아노 연주자 미연의 존재는 한국 재즈에 있어서 독특한 위치를 차지한다. 그다지 연주자 층이 두텁지도 않은 한국 재즈에서 더욱이 층이 얇은 프리...

CHOI'S CHOICE

Porgy & Bess – Mederic Collignon (Minium 2006)

 조지 거쉰이 1935년에 작곡했던 오페라 “Porgy & Bess”의 전곡은 많은 재즈 연주자들에 의해 연주되어왔다. 그 중 루이 암스트롱과 엘라 핏제랄드가 함께 했던 1957년도 녹음,...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