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Door – Joonsam (Origin 2016)

JS뉴욕에서 9년여간 머무르며 여러 세계적인 연주자들과 다채로운 활동을 펼치며 자신의 음악을 만들어왔다는 베이스 연주자 이준삼의 첫 번째 앨범이다. 국내가 아닌 미국의 오리진 레이블에서 발매되었다. 이번 첫 앨범에서 베이스 연주자는 다채로운 경험을 반영한 듯 다양한 연주자들을 불렀다. 애런 팍스와 네이트 우드가 그와 트리오를 이루고 있으며 여기에 랄프 알레시, 벤 몬더 등의 세계적 연주자들과 프랑스 하모니카 연주자 이보닉 프렌느 그리고 우리 보컬 신예원과 대금 연주자 한충은까지 참여하고 있다.

그 결과 게스트 연주자에 따라 음악의 질감이 다채로이 변한다. 벤 몬더가 참여한 강렬한 분위기의 “Zadrak”과 이보닉 프렌느의 하모니카 연주가 낭만적인 “Boa Noite”가 공존하고 신예원의 신비로운 스캣이 아름다운 “Love Trauma”와 한충은의 대금이 푸근한 “도라지꽃”이 공간을 가로지르는 듯한 느낌을 주는 것이 대표적이다.

그런데 흥미로운 것은 게스트와 상관 없이 곳곳에 희미하게 드러나는 한국적인 색채감이다. 그렇다고 의도적으로 재즈와 우리 음악의 만남 같은 것을 하려 했다는 것이 아니다. 그보다는 9년간 외국에서 살며 그가 느꼈을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이 음악에 담겨 있다고 보는 편이 나을 것이다. 그리고 이 지점에서 우리 베이스 연주자의 개성이 드러난다. 자신이 배운 것 경험한 것은 물론 자신의 몸 속에 내재된 것으로 자유로이 음악을 만들고 연주하기. 이것이 바로 이준삼의 장점이 아닐까 싶다.

댓글

KOREAN JAZZ

Close Your Eyes – 웅산 (Pony Canyon 2009)

웅산은 지금까지 앨범마다 변화를 주면서 그녀 안에 내재된 다양한 음악 욕구를 순차적으로 드러내왔다. 그래서 우리는 앨범에 따라 재즈 디바처럼 스탠더드를 노래하고 특유의 허스키한 목소리로...

슬픔의 피에스타 – 박주원 (JNH Music 2011)

지난 2009년에 발매되었던 박주원의 첫 앨범 <집시의 시간>은 비르투오소적인 측면과 정서적인 측면이 잘 어우러진 음악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나 또한 화려한 기교 속에 가슴을...

CHOI'S CHOICE

Cartas Do Brasil – Tetsuo Sakurai (Victor 2003)

사실 필자는 테츠오 사쿠라이가 브라질을 테마로 한 앨범을 녹음했다고 했을 때 이 카시오페아 출신의 퓨전 베이스 연주자가 보사노바나 삼바 리듬을 가볍게 차용한 상업용 앨범을...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