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Bach – Edouard Ferlet (Melisse 2012)

ef

바흐 하면 나는 절대적인 부동의 세계를 그리곤 한다. 모든 것이 완벽해 이동이 불필요한 (진공의) 공간. 따라서 내게 바흐를 재즈로 연주한다는 것은 늘 모험처럼 보인다. 그런데 이런 시도를 자꾸 접해서 그런가? 생각보다 바흐가 재즈적 상황에 잘 어울린다는 느낌을 받기도 한다. 하지만 대부분이 테마를 재즈의 스윙에 올려 놓는 것에 그치는 것에는 큰 흥미를 느끼지 못하겠다.

그런 중에 만난 프랑스의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의 바흐 연주는 상당히 흥미롭다. <평균율 클라비어 곡집>, <프렌치 수트>, <무반주 첼로 조곡> 등에서 몇 곡을 연주하는데 그 연주가 무척 자유롭다. 클래식이 주는 무거움을 벗어 던지고 재즈 연주자 특유의 자유로운 상상력으로 곡을 새로이 쓴다. 아마 바흐가 오늘 날 재즈 연주자였다면 이런 식으로 곡을 썼으리라 생각했던 것일까? 아무튼 보통 테마를 자기 식으로 바꾸고 다시 이를 기반으로 솔로 연주를 펼치는 재즈의 방식을 바흐의 곡에 그대로 적용했다. 물론 그 연주에서 바흐가 느껴지기는 한다. 글쎄. 이러려면 왜 바흐를 연주했냐고? 바흐를 좋아하니까. 그리고 재즈 연주자니까. 그래서 바흐의 절대적인 부동의 이미지를 와해시키며 연주한 것이다.

2 COMMENTS

  1. 피아노 솔로인데… 말씀하신대로 테마를 재즈로 변주한거 보다 역설적으로 더 풍부한 느낌을 주네요.

    • 원곡에 대한 연주자의 상상력이 더해지는 것을 저는 좋아하는데요. 이 앨범이 그랫던 것 같습니다. 바흐의 느낌을 어느 정도 유지하면서 그에 대한 연주자 개인의 느낌이 더해지는 연주…이 앨범이 그랬네요. ㅎ 감사합니다.

댓글

KOREAN JAZZ

From Fall – 진 킴 (Blue Room 2017)

지난 2015년에 발매된 진 킴의 첫 앨범 <The Jazz Unit>은 연주자 본인도 어쩌면 기대하지 못했을 큰 호응을 얻었다. 이유는 단순했다. 순도 높은 하드 밥...

49 – 곽윤찬 (Blueshrimp 2013)

매번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재즈 연주자이지만 어쿠스틱 사운드에서 일렉트릭 사운드로의 질감 이동은 상당한 모험이 따른다. 비밥 양식을 기반으로 한 미시적 변화가 아니라 팝, 록...

CHOI'S CHOICE

Study In Brown – Clifford Brown & Max Roach (EmArcy 1955)

재즈사에는 요절한 천재적인 연주자들이 많다. 트럼펫 연주자 클리포드 브라운도 그 중 한 명이다. 그는 25세의 나이에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는데 이 사고만 아니었다면 재즈사가 마일스...

최신글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

Blue Note: Beyond The Notes – Sophie Huber (Mira Film 2018)

올 해로 블루 노트 레이블이 창립 80주년이 되었다. 독일 이민자 알프레드 라이언과 프랜시스 울프에 의해 1939년에 설립된 블루 노트는...

김현철 – Drive

https://youtu.be/LKT9JMvUKB4 빛과 소금의 “내 곁에서 떠나가지 말아요”외에 요즈음 길을 걸을 때 한 두 번씩은 듣는 노래가 하나...

빛과 소금 – 내 곁에서 떠나가지 말아요

https://youtu.be/7a-Fpt6dR0I 음악은 때로 있지도 않은 추억을 만들어 낸다. 요즈음 빛과 소금의 “내 곁에서 떠나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