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ight To Jordan – Duke Jordan (Blue Note 1960)

dj  얼마 전 세상을 떠난 듀크 조던. 그가 세상을 떠난 곳은 미국이 아닌 덴마크였다. 그가 고향이 아닌 타지에서 삶을 마감한 것은 정작 그가 인정 받았던 곳이 미국이 아닌 덴마크를 중심으로 한 유럽이었기 때문이다. 이미 우리는 그가 찰리 파커 등과 연주하며 명성을 얻었지만 연주자 개인으로는 그다지 큰 인기를 얻지 못해 택시 운전을 해야 했고 그러다가 덴마크로 건너가 명작 <Flight To Demark>(Steeple Chase 1973)을 녹음하면서 새로운 재즈 인생을 시작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래서 그의 대표적 앨범들은 주로 스티플 체이스 레이블에서 녹음된 것들이다. 그러나 미국에서의 솔로 활동 가운데 <Flight To Jordan>만큼은 기억할만한 명작이다. 이 앨범에서 그는 색소폰 연주자 스탠리 터렌타인 등이 포함된 퀸텟 편성으로 연주하고 있는데 그저 택시운전사로 썩기에는 아까운 버드 파웰의 후계자로서의 모습과 또 13년 후 유럽에서 만개할 경쾌하고 부드러운 듀크 조던만의 피아니즘의 단초를 발견하게 된다. 그렇기에 유럽에서 오랜 시간이 흐른 뒤에 그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게 되지 않았을까?

댓글

KOREAN JAZZ

Before Midnight – 탁경주 (Windmill 2016)

편안하고 정겨운 트리오 연주 그 안에 담긴 낭만적 밤 풍경   나는 밤을 좋아한다. 낮 동안 희미했던 내 정신은 어둠이 찾아오면서부터 맑아진다. 드라큘라나 뱀파이어라도 되는 것일까?...

No Fundo Do Meu Coração – 김지선 (Yellow Peach 2014)

연주자는 음악을 통해 감상자에게 자신의 마음을 전달하려 한다. 이야기를 하려 하기도 한다. 감상자도 마찬가지. 음악을 통해 연주자를 느끼거나 그와 소통하고 싶어한다. (때로는 그 이야기에...

CHOI'S CHOICE

Easy Leaving – Paul Desmond featuring Jim Hall (RCA Victor 1966)

데이브 브루벡 쿼텟의 멤버로 <Time Out>앨범에서의 'Take 5'를 연주로 잘 알려진 폴 데스몬드는 그렇게 제대로 된 대접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인상을 준다. 개인적으로 연주...

최신글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

Blue Note: Beyond The Notes – Sophie Huber (Mira Film 2018)

올 해로 블루 노트 레이블이 창립 80주년이 되었다. 독일 이민자 알프레드 라이언과 프랜시스 울프에 의해 1939년에 설립된 블루 노트는...

김현철 – Drive

https://youtu.be/LKT9JMvUKB4 빛과 소금의 “내 곁에서 떠나가지 말아요”외에 요즈음 길을 걸을 때 한 두 번씩은 듣는 노래가 하나...

빛과 소금 – 내 곁에서 떠나가지 말아요

https://youtu.be/7a-Fpt6dR0I 음악은 때로 있지도 않은 추억을 만들어 낸다. 요즈음 빛과 소금의 “내 곁에서 떠나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