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Let Me Be Misunderstood – Nina Simone (Philips 1989)

ns니나 시몬은 재즈 보컬의 역사에서 3대 디바 다음의 자리를 차지할 만한 인물이다. 그녀는 여자로서는 가장 낮은 음악대에 해당하는 콘트랄토 보이스를 지녔다. 그래서 종종 중성적인 느낌을 주기도 한다. 한편 그녀는 재즈는 물론 가스펠, 블루스, 소울을 소화하며 다른 누구보다 흑인적인 정서를 표현할 줄 알았다. 후기에는 팝 성향의 곡들을 노래했는데 그 속에서도 흑인의 깊은 슬픔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또한 그녀는 인종차별적인 이유로 클래식 피아노 연주자의 삶을 포기하게 된 경험을 바탕으로 마틴 루터 킹 목사가 주도했던 흑인 인권 운동에 깊은 관심을 보였고 그래서 1964년 필립스 레이블로 이적한 뒤에는 사회 참여적인 노래를 종종 부르기도 했다. 그리고 70년대에는 베트남 전쟁 반대를 계기로 미국을 떠나 유랑을 하다가 프랑스에서 세상을 떠나야 했다.

이제는 버브 레이블로 통합된 필립스 레이블에서의 활동은 약 3년에 지나지 않았지만 이 기간 동안 그녀는 음악 인생에서 최 전성기였다 싶을 정도로 여러 인기곡을 노래했다. 후에 록 그룹 애니멀스가 다시 불러 인기를 얻게 되는 타이틀 곡을 비롯하여‘Wild Is The Wind’, ‘Love Me or Leave Me’, ‘Strange Fruit’, ‘I Loves You, Porgy’, ‘I Put A Spell On You’, ‘Black Is the Color of My True Love’s Hair’ 등 그녀를 대표하는 곡들 대부분이 이 시기에 발표되었다. 이들 곡들을 그녀는 재즈, 블루스, 가스펠, 소울 등으로 바꾸는 한편 묵직한 저음과 절규하는 듯한 목소리로 흑인의 고난하고 끈끈한 정서를 표현했다.

이 앨범은 1989년에 발매된 것으로 화려했던 필립스 레이블에서의 활동을 정리한 것이다.

4 COMMENTS

  1. 아…왜 그..마음을 파고드는 보컬의 목소리 들으면, ‘캬…….’하면서 듣게 될 때가 있잖아요.
    니나 시몬이 그러네요.

    보컬은 무엇보다 음악으로 평가 받아야 하지만, 삶의 행적도 멋지네요.

    • 예. 목소리 자체에서 비교할 수 없는 아우라가 느껴지는 보컬이죠. 그녀의 경우는 음악을 삶에 맞추려 했던 보컬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ㅎ

    • 이 곡 애니멀즈의 곡으로 알고 있는데 실은 니나 시몬이 제일 먼저 부른 곡입니다. 그나저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ㅎ

댓글

KOREAN JAZZ

Sneak In – Downstream (Mirrorball 2010)

최근 한국의 대중지향적인 재즈 앨범들을 보면 일렉트릭 사운드가 중심이 된 퓨전 재즈보다 어쿠스틱 악기의 질감을 살린 담백 산뜻한 재즈가 대세를 이루는 것 같다. 보컬...

장효석 – Nothing Special (장효석 2008)

이미 첫 앨범을 발표했으며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 파티 스테이지 무대에 선 경력이 있다지만 아직도 많은 재즈 애호가들에게 장효석이란 색소폰 연주자의 이름은 생소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CHOI'S CHOICE

Glamoured – Cassandra Wilson (Blue Note 2003)

  매번 카산드라 윌슨의 앨범을 접할 때마다 그녀를 보컬리스트의 입장에서 보아야 할지 아니면 전체를 이끌고 결정하는 마일스 데이비스형 기획자로 보아야 할지 고민하게 된다. 그것은 그녀의...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