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bo/Group

Infinity – Tom Harrell (High Note 2019)

트럼펫과 플뤼겔혼을 연주하는 톰 하렐은 앨범마다 뛰어난 연주력은 물론 정교한 작곡, 편곡 능력을 드러내며 머리와 가슴 모두에서...

Anthem – Madeleine Peyroux (Blue Note 2019)

재즈 뮤지션은 늘 새로움을 지향한다. 그것은 타인과 나의 비교가 아닌 나의 과거와 현재의 비교를 통해 이루어지곤 한다. 이것은 나만의 스타일이라 할 수 있는 익숙함과 이곳이 아닌 다른 곳을 향하는 신선함이 공존할 수 있게 해준다. 게다가 과거와 현재의 시간차가 클수록 그 비교는 깊어지고 익숙함과 신선함의 공존은 더욱 매력적이 되곤 한다. 이번 앨범도 마찬가지다. 이번 앨범에서도 그녀는 여전히 아련하고 포근한 목소리로 재즈와 포크 그리고 프랑스 샹송을 가로지르며 노래했다. 그리고 이러한 익숙함 위에 새로운 요소를 가미했다. 그 새로움의 핵심은 자신의 내면에서 밖으로 시선을 돌렸다는 것에 있다. 그녀는 2016년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되었던 미국 대통령 선거 당시의 혼란을 보고 이번 앨범을 기획했다. 알려졌다시피 당시 미국 대통령 선거는 다른 어느 때보다 후보간의 대립이 심했으며 스캔들에 가까운 다양한 뉴스들이 쉴 새 없이 쏟아져 미국인들은 물론 이를 지켜보는 세계인들을 혼란에 빠트렸다. 그녀 또한 일련의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자신의 관점, 자신의 생각을 드러내야 할 필요를 느꼈다. 그렇다고 정치인처럼 남에게 설교하듯 이야기할 수는 없는 법. 대신 그녀를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음악을 사용하기로 했고 그것이 지금 우리가 듣고 있는 앨범이 된다. 한편 사회적인 주제였기 때문일까? 보다 설득력...

Combo 66 – John Scofield (Verve 2018)

늘 그 자리에 영원히 있을 것만 같은 연주자가 있다. 시간의 흐름을 벗어나 있다고 할까? 음악이 늘 같아서가...

Walk With Me – 하인애 (LilyCrown 2018)

신예 보컬 하인애의 첫 앨범이다. 그녀가 자연을 보며 느낀 자신의 감성과 자신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쓴 곡들로 앨범을 구성했다. 자연을 그리려...

Absinthe – Dominic Miller (ECM 2019)

기타 연주자 도미닉 밀러 하면 스팅의 “Shape Of My Heart”가 제일 먼저 떠오른다. 영화 <레옹>의 주제 음악으로 국내에서도...

Entropy – 이선재 (Fermata Wellness 2019)

자라섬 재즈 콩쿠르 우승으로 우리에게 알려진 색소폰 연주자 이선재는 미국에서 태어나 자연의학을 전공하고 국내에 자리잡은 지금도 음악 활동과...

Flight – James Francies (Blue Note 2018)

블루 노트는 재즈 레이블의 명가이지만 그렇다고 늘 하나의 스타일만을 고수하지 않았다. 현재도 블루 노트는 전통적인 스타일의 음악을 담은...

Where The River Goes – Wolfgang Muthspiel (ECM 2018)

기타 연주자 세명으로 이루어진 트리오 앨범 <Travel Guide>(2013), 전통적인 기타 트리오 편성의 앨범 <Driftwood>(2014) 이후 기타 연주자 볼프강 무스피엘은...

낯선 사람들 – 낯선 사람들 (하나뮤직 1993)

1980년대 후반을 거쳐 1990년대 우리 가요는 보다 세분화되고 다양화된 길을 걷기 시작했다. 그와 함께 재즈의 어법을 차용한...

선언 – 오재철 스몰 앙상블 (페이지터너 2018)

트럼펫 연주자 오재철의 세 번째 앨범이다. 이전 두 앨범에서 그는 빅 밴드 편성과 트리오-트럼펫, 피아노, 베이스-편성의 연주를 펼쳤다....

Laid Black – Marcus Miller (Blue Note 2018)

마커스 밀러는 이 시대 최고의 일렉트릭 베이스 연주자이다. 그의 탄성도 높은 연주는 우리의 심장 박동을 펑키하게 바꿀 수 있는 힘이 있다. 그로버 위싱턴 주니어을 비롯해...

Abiah Sings Nina – Abiah (Madoh Music Group 2018)

니나 사이먼을 노래한 보컬들은 많다. 그런데 이 앨범만큼 고인을 생각하게 하는 앨범이 있었을까? 니나 사이먼이 노래만큼이나 작곡에 능했던 만큼 그녀를 주제로 한 후배들의 앨범들...

Cool School(The Music Of Michael Franks) – Leo Sidran

노래는 물론 키보드, 기타, 드럼 등을 연주하며 작,편곡은 물론 앨범 제작까지 하고 있는 레오 시드란의 음악은 재즈이면서도 사실은 AOR에 더 가깝다. 스틸리 댄처럼 말이다. 이런...

Impulse songs – Jean-Marie Machado (Hortus 2018)

피아노 연주자 쟝 마리 마샤도는 지금까지 다양한 편성을 통해 자신의 음악적 변화, 진화를 시도해왔다. 그 편성의 변화는 소리의 새로운 가능성을 탐구하는 것으로 여기에는 새로운...

The Final Tour: The Bootleg Series, Vol. 6 – Miles Davis & John Coltrane (Columbia 2018)

소니 레이블에서는 2011년부터 마일스 데이비스의 부틀렉 음원들을 정식 발매해오고 있다. 이들 음원들은 마일스 데이비스의 공연을 담은 것으로 방송을 위한 공연 등을 정리한 것이라 음질이...

Nordub – Sly & Robbie meet Nils Petter Molvær feat. Eivind Aarset, Vladislav Delay (Okeh 2018)

일렉트로 재즈를 가장 창의적으로 구현하고 있는 트럼펫 연주자 닐스 페터 몰배르와 래게와 덥 스타일의 음악으로 유명한 슬라이 & 로비가 함께 한 앨범이다. 이들은 평소...

The Junction – The Manhattan Transfer (BMG 2018)

그룹은 멤버간의 호흡이 중요하다. 개인의 연주력은 그 다음이다. 특히 보컬 그룹은 일반적인 연주 그룹보다 더 긴밀한 호흡이 요하다. 남녀 보컬 각 2명으로 구성된 보컬...

Thelonious Sphere Monk – MAST (World Galaxy 2018)

지난 2017년은 델로니어스 몽크의 탄생 100주년이 되는 해였다. 이에 여러 기념 행사와 앨범 발매가 있었다. 하지만 생전 음악에 걸맞은 대접을 받지 못했듯이 탄생 100주년...

United We Swing: Best Of The Jazz At Lincoln Center Galas – Wynton Marsalis Septet (Blue Engine 2018)

앨범 타이틀에 “Best Of~”가 포함되어 있어서 윈튼 마샬리스의 기존 앨범들에서 최고의 연주를 정리한 것이 아닌가 오해할 수 있겠다. 그러나 이 앨범은 재즈 앳 링컨...

Pas De Géant – Camille Bertault (Okeh 2018)

프랑스 여성 보컬 카미유 베르토의 두 번째 앨범이다. 그녀는 첫 앨범을 발매하기 전 존 콜트레인의 “Giant Steps”를 비롯해 재즈의 명연을 솔로까지 완벽히 스캣으로 노래한...

Time For Love – Sophie Alour (Music From Source 2018)

여성 색소폰 연주자에 대한 선입견일까? 나는 프랑스 출신의 색소폰 연주자 소피 알루의 매력은 여성적 부드러움에 있다고 생각해왔다. 자신의 리더 앨범은 물론 알도 로마노, 로다...

Kiss Me – Moon (Verve 2018)

나는 파란색이나 갈색 계열의 옷을 즐겨 입는다. 그것이 내게 제일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한편으로는 보라색 외투에 빨간색 바지를 입고 싶은 마음도 있다. 하지만...

Ravensburg – Mathia Eick (ECM 2018)

트럼펫 연주자 마티아스 에익이 ECM에서 발표한 앨범들은 유랑자적인 성격을 지니고 있다. 그 유랑은 유럽과 미국을 가로지르는 것이었다. <The Door>에서의 쾰른, 포르부, 윌리엄스버그, <Skala>에서의 에딘버러,...

Live In Europe – Melody Gardot (Verve 2018)

2010년 멜로디 가르도의 내한 공연을 본적이 있다. 2009년에 발매한 두 번째 앨범 <My One and Only Thrill>의 성공에 따른 것이었다. 지금도 그녀의 대표작이라 할...

Chinese Butterfly – The Chick Corea, Steve Gadd Band (Concord 2018)

피아노 연주자 칙 코리아와 드럼 연주자 스티브 갣이 함께 했다. 두 연주자는 성향이나 지명도로 보아 함께 할 기회가 많았으리라 생각되지만 의외로 피아노 연주자의 1976년도...

Formidable – Pat Martino (High Note 2017)

지난 해 4월, 나는 서울 재즈 페스티벌 공연을 앞두고 팻 마티노와 서면 인터뷰를 했다. 당시 나는 서면 인터뷰였기 때문이었는지 팻 마티노가 내 질문에 답하기...

Bluesin’ Around – Kenny Burrell (Columbia 1983)

케니 버렐은 재즈 기타를 이야기할 때 제일 앞에 언급해야 하는 인물 중의 한 명이다. 디트로이트 출신인 이 기타 연주자는 학업을 마치고 1956년 뉴욕으로 건너오자마자...

Carmen McRae – Sings Lover Man and Other Billie Holiday Classics (Columbia 1962)

카멘 맥래는 흔히 말하는 재즈 보컬의 3대 디바인 엘라 핏제랄드, 빌리 할리데이 만큼의 인기를 누리지는 못했지만 실력만큼은 그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던 보컬이다. 그녀는 10대...

Bob Brookmeyer & Friends – Bob Brookmeyer (Columbia 1964)

밥 브룩마이어는 웨스트 코스트 재즈 혹은 쿨 재즈를 풍성하게 했던 밸브 트롬본 연주자이자 피아노 연주자, 그리고 작, 편곡자였다. 그는 1954년부터 리더 앨범을 녹음했다. 하지만...

Ain’t Misbehavin – Fats Waller (RCA Victor 1956)

  패츠 월러는 랙타임 시대의 피아노 연주 스타일을 발전시킨 스트라이드 주법-왼손으로 베이스 음과 코드를 번갈아 연주해 리듬을 연주하고 오른손으로 즉흥 솔로 연주를 펼치는-의 연주로...

KOREAN JAZZ

In Gray – 여진 (Audioguy 2006)

여진의 앨범은 개인적인 세계를 지향한다. 그것은 그녀가 노래하고 있는 곡들이 스탠더드가 아닌 앨범을 위해 새로 작곡된 곡이라는 데서 먼저 찾을 수 있지만 그와 함께...

Yesterday – 웅산 (EMI 2007)

  현대 재즈는 연주자나 보컬을 단순히 기능인의 차원에서 머무르게 하지 않는다. 즉, 연주를 잘하고 노래를 잘하는 것만으로 완성된 재즈인으로 평가할 수 없게 한다. 여기에 자신만의...

CHOI'S CHOICE

The Bad Plus Joshua Redman (Nonesuch 2015)

트리오 배드 플러스와 색소폰 연주자 조슈아 레드맨이 함께 했다. 이 소식을 들었을 때 나는 궁금해 하면서도 잘 어울리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았다. 개성이 각각 강하고...

최신글

Solo Piano – Lewis Porter (Next To Silence 2018)

루이스 포터는 피아노 연주자이지만 대학에서 재즈사를 강의하고 재즈사 전반은 물론 레스터 영, 존 콜트레인에 관한 뛰어난 책을...

When Will The Blues Leaves – Paul Bley, Gary Peacock, Paul Motian (ECM 2019)

맨프레드 아이허가 다시 ECM의 창고를 뒤져 묵혔던 명연을 꺼냈다. 바로 피아노 연주자 볼 블레이, 베이스 연주자 게리 피콕, 드럼 연주자 폴...

Infinity – Tom Harrell (High Note 2019)

트럼펫과 플뤼겔혼을 연주하는 톰 하렐은 앨범마다 뛰어난 연주력은 물론 정교한 작곡, 편곡 능력을 드러내며 머리와 가슴 모두에서...

J.A.M – 남경윤 (Jnam Music 2019)

반갑다. 피아노 연주자 남경윤으로부터 새로운 앨범을 준비했다는 뜻 밖의 전화를 받았을 때 제일 먼저 들었던 생각이다. 그도 그럴 것이...

Anthem – Madeleine Peyroux (Blue Note 2019)

재즈 뮤지션은 늘 새로움을 지향한다. 그것은 타인과 나의 비교가 아닌 나의 과거와 현재의 비교를 통해 이루어지곤 한다. 이것은 나만의 스타일이라 할 수 있는 익숙함과 이곳이 아닌 다른 곳을 향하는 신선함이 공존할 수 있게 해준다. 게다가 과거와 현재의 시간차가 클수록 그 비교는 깊어지고 익숙함과 신선함의 공존은 더욱 매력적이 되곤 한다. 이번 앨범도 마찬가지다. 이번 앨범에서도 그녀는 여전히 아련하고 포근한 목소리로 재즈와 포크 그리고 프랑스 샹송을 가로지르며 노래했다. 그리고 이러한 익숙함 위에 새로운 요소를 가미했다. 그 새로움의 핵심은 자신의 내면에서 밖으로 시선을 돌렸다는 것에 있다. 그녀는 2016년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되었던 미국 대통령 선거 당시의 혼란을 보고 이번 앨범을 기획했다. 알려졌다시피 당시 미국 대통령 선거는 다른 어느 때보다 후보간의 대립이 심했으며 스캔들에 가까운 다양한 뉴스들이 쉴 새 없이 쏟아져 미국인들은 물론 이를 지켜보는 세계인들을 혼란에 빠트렸다. 그녀 또한 일련의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자신의 관점, 자신의 생각을 드러내야 할 필요를 느꼈다. 그렇다고 정치인처럼 남에게 설교하듯 이야기할 수는 없는 법. 대신 그녀를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음악을 사용하기로 했고 그것이 지금 우리가 듣고 있는 앨범이 된다. 한편 사회적인 주제였기 때문일까? 보다 설득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