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TC Book

Book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 나쓰메 소세키 (송태욱 역, 현암사 2013)

<나는 고양이로소이다>는 나쓰메 소세키의 대표작이자 첫 번째 작품이다. 이 소설로 38세의 나쓰메 소세키는 전업 작가의 삶을 시작할 수 있었다. 소설은 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치며 세상과는 살짝...

세계사라는 참을 수 없는 농담 – 알렉산더 폰 쇤부르크 (이상희 역, 추수밭 2017)

역사 분야에서 인기 읽는 책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호기심에 선택한 책이다. 얼마 전 읽었던 <중세의 아름다움>의 영향도 컸다. 저자 알렉산더 폰 쇤부르크는 역사 학자는 아니다. 역사에...

산시로 – 나쓰메 소세키 (송태욱 역, 현암사 2014)

다른 독후감을 통해서도 언급했지만 나쓰메 소세키의 소설의 가장 큰 매력은 현대적인 맛에 있다. 이번에 읽은 <산시로>만 해도 1908년에 씌어진 것임에도 2018년에 씌어졌다고 해도 전혀...

팻 메시니: 팻 메시니 리처드 나일즈 대담 – 리처드 나일즈 (성재호 역, 온다프레스 2018)

팻 메시니에 관한 책은 생각보다 많지 않다. 아무래도 현재 왕성하게 활동 중인 인물이기에 그럴 것이다. 그래도 아주 없지는 않다. 이번에 번역되어 소개된 <팻 메시니>도...

아메리칸 급행열차 – 제임스 설터 (서창렬 역, 마음산책 2018)

제임스 설터의 번역판 전 작품을 다 읽자는 계획하에 차근차근 읽어나가고 있다. (이런 계획을 올 해 유난히 많이 세운 것 같다.) <아메리칸 급행열차>는 지난 번에 읽었던...

중세의 아름다움: 김율의 서양중세미학사강의 – 김율 (한길사 2017)

모든 독서는 그 책이 아무리 객관적으로 의미가 있는 것이라 해도 이를 읽는 독자의 목표 의식에 의존한다. 즉, 독자가 읽고 싶어 해야 읽힌다는 것이다. 그런...

콘크리트 블론드 – 마이클 코넬리 (이창식 역, 알에이치코리아 2015)

마이클 코넬리의 해리 보슈 시리즈 세 번째 소설을 읽다. 주인공인 형사 해리 보슈가 재즈를 좋아하는 것으로 설정되어 있어 읽기 시작했지만 시리즈를 읽을수록 그 외에...

어젯밤 – 제임스 설터 (박상미 역, 마음산책 2010)

미국 작가 제임스 설터(James Salter)의 단편 소설집 <어젯밤>을 2015년에 이어 재독하다. 2015년에 읽었을 때는 소설이 제대로 들어오지 않았다. 10편의 단편이 보이는 흐름을 따라가기 어려웠다. 오히려 이후에 읽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