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Formation Electronic

Electronic

Dark Territory – Dave Douglas (Greenleaf 2016)

나는 데이브 더글라스를 마일스 데이비스 이후 가장 창의적인 트럼펫 연주자라 생각한다. 실제 그의 음악은 마일스 데이비스와는 다른 차원에서 전방위적인 성격을 지니고 있다. 그리고 이것은...

Man Made Object – GoGo Penguin (Blue Note 2016)

에스뵤른 스벤슨이 세상을 떠난 이후 그와 유사한 스타일의 트리오가 참 많이 등장했다. 당장 생각하는 트리오만 해도 루스코니, 야콥 칼존, 헨릭 쿤데 같은 피아노 연주자가...

World Standard Venus Jazz: A Tatsuo Sunaga Live Mix (Venus 2015)

타츠오 수나가는 수나가 T 엑스페리언스란 이름으로 활동하며 여러 일렉크로니카 앨범을 선보여왔다. 그런 중에 자신의 이름으로 DJ의 역할에 충실한 앨범을 발표해 오고 있는데 이 앨범도...

Bugge & Friends – Bugge Wesseltoft (Jazzland 2015)

일렉트로 재즈가 새로운 시대를 개척할 재즈로 등장한 지도 어느덧 15년이 지났다. 1990년대 말 처음 일렉트로 재즈가 등장햇을 때는 매우 충격적이었다. 자유로움을 추구하는 재즈가 강박적인...

Shapes – Wolfgang Haffner (ACT 2006)

독일 출신의 드럼 연주자 볼프강 해프너는 퓨전 재즈 쪽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하지만 그의 음악에 대해 나는 그다지 큰 매력을 느끼지 못해왔다. 하지만...

Melange Bleu – Lars Danielsson (ACT 2006)

처음에 일렉트로 재즈가 나왔을 때 내가 큰 지지를 보냈던 것은 테크노 혹은 일렉트로니카와의 결합 자체 때문이 아니라 그로 인한 우주적인 느낌 때문이었다. 여러 일렉트로...

Deleted Scenes from the Cutting Room Floor – Caro Emerald (Grandmono 2010)

네덜란드 출신의 여성 보컬 카로 에메랄드의 첫 앨범이다. 첫 앨범이라고는 하지만 마이클 잭슨의 <Thriller>를 제치고 네덜란드의 팝 역사상 1위에 가장 오래 머문 앨범이 되었다....

Hamada – Nils Peter Molvaer (EmArcy 2009)

오랜만에 닐스 페터 몰배가 정규 앨범을 내놓았다. 모음집, 리믹스 앨범, 사운드 트랙 앨범들 이후 4년 만의 정규 앨범이 아닐까 싶다. 사실 나는 일렉트로 재즈의...

The Big Picture – Jacob Karlzon (Stunt 2012)

요즈음 유럽에서는 확실히 에스뵤른 스벤슨 스타일이 유행인 것 같다. 특히 그가 세상을 떠난 2008년 더 그런 것 같다. 20년 이상 활동해온 스웨덴 출신의 피아노...

Bon Voyage! – Jazztronik (Pony Canyon 2010)

뇨자키 료타의 솔로 프로젝트 재즈트로닉은 일본 클럽 뮤직, 일렉트로니카를 대표하는 인물이다. 그의 음악은 일렉트로 사운드에 재즈, 팝 등 다양한 음악들이 교차하며 풍요로운 도시의 낭만을...

Meeting Point – 임인건 (Kang & Music 2011)

그동안 임인건의 어쿠스틱 사운드를 좋아한 감상자에게 이번 앨범은 뜻밖의 충격으로 다가올 것이다. 왜냐하면 이전 앨범과 달리 일렉트로니카/라운지 음악 스타일의 전자적 사운드가 사운드의 중심에 자리잡고...

Metropolitan Jazz Affair – Metropolitan Jazz Affair (Patch Works 2003)

지금은 평범한 느낌이 들지만 1990년대 후반 유럽에서 시작된 일렉트로 재즈는 2000년대 초반까지 재즈의 지형도를 확장하는 신선한 동력의 역할을 했다. 메트로폴리탄 재즈 어페어(MJA)도 그런 흐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