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lk With Me – 하인애 (LilyCrown 2018)

신예 보컬 하인애의 첫 앨범이다. 그녀가 자연을 보며 느낀 자신의 감성과 자신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쓴 곡들로 앨범을 구성했다. 자연을 그리려 했기 때문인지 그녀는 가사를 노래하는 것만큼 부드럽고 서정적인 허밍을 적극 사용했다. 피아노 연주자 고희안이 중심이 된 밴드 또한 서정적이어야 할 때 서정적이고 경쾌해야 할 때 경쾌한 연주로 그녀가 지향했을 자연주의적인 사운드를 잘 구현했다. (이 멤버로 연주 앨범을 녹음해도 좋겠다 싶을 정도다.)

그런데 가사를 노래할 때는 대체적으로 보컬과 밴드의 어울림이 그리 조화롭지 못하다. 허밍 할 때보다 목소리에 힘을 주었기 때문인지 질감에 있어 연주와 노래가 다른 결로 다가온다. “The Secret Forest”에서 담긴 미성의 허밍과 “Walk With Me”에 담긴 노래를 비교해 들어보라. 각기 다른 보컬의 노래처럼 다가올 것이다. 그리고 허밍이 주도하는 곡이 한층 밴드 연주와 잘 어울림을 알게 될 것이다.

밴드를 조금 더 강한 질감으로 가져가거나 노래를 허밍 할 때처럼 보다 부드럽게 했어야 했다. 그렇다면 작곡, 연주 등의 장점과 맞물려 더욱 더 큰 음악적 매력을 발산했을 것이다. 특히 서정미 가득한“Moonlight”같은 곡은 보다 깊은 울림을 냈을 것이다.

댓글

KOREAN JAZZ

A Little Girl Dancing – 장승호 (Joen Music 2019)

첫 번째 혹은 처음이라는 말에는 늘 설렘이 담겨 있다. 다음 혹은 두 번째, 세 번째로 이어지는 연속의...

선언 – 오재철 스몰 앙상블 (페이지터너 2018)

트럼펫 연주자 오재철의 세 번째 앨범이다. 이전 두 앨범에서 그는 빅 밴드 편성과 트리오-트럼펫, 피아노, 베이스-편성의 연주를 펼쳤다....

CHOI'S CHOICE

Sky Blue – Maria Schneider Orchestra (ArtistShare 2007)

보통 빅 밴드 하면 듀크 엘링턴이나 카운트 베이시로 대표되는 스윙 시대의 빅 밴드, 그러니까 10명 이상의 연주자들이 마음을 모아 경쾌하게 스윙하고 그 가운데 몇...

최신글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