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ft – 김영구 (YK JAZZ 2018)

기타 연주자 김영구의 세 번째 앨범이다. 지난 트리오 앨범 <Invisible Mind>에 이어 이번에도 기타 트리오 편성으로 펼친 연주를 담고 있다. 그러나 멤버는 다르다. 처음으로 국내 연주자들로만 그룹을 이루어 연주했다. 이번에도 그는 전통적인 비밥 스타일을 바탕으로 현대적 질감의 솔로와 인터플레이로 이루어진 세련된 음악을 들려준다. 특히 수평적으로 매끄럽게 흐르는 연주의 이어짐이 매력이다.그렇다고 멜로디를 부각한 연주라는 것은 아니다. 사실 그의 작곡은 수평과 수직 모두를 고려한 끝에 만들어진 것이다. 그래서 경우에 따라 요철이 생길 수도 있다. 그러나 김영구의 오밀조밀한 연주는 그 굴곡 속에서도 부드러운 흐름을 만들어 낸다. 이것은 김영구의 느긋함에 기인하지 않나 싶다. 그는 앨범에서 가장 속도감이 있는 “Motion”에서도 마냥 질주만 하지 않는다. 호흡을 고르고 여백을 만들며 달린다. 어른이 아이와 달릴 때 보이는 여유 같다고 할까? 그래서 그의 연주는 처음의 긴장과 달리 감상자를 이완의 상태로 이끈다. 이러한 여유로움은 “Snow”나 “Light Gray”처럼 느린 연주에서 더 빛을 발한다. 다음 앨범을 솔로 앨범으로 하면 어떨까 생각하게 할 정도다.

댓글

KOREAN JAZZ

우산꽃 – 최은석 (Musicball 2007)

미국 노스 텍사스 대학에서 재즈를 공부한 기타 연주자 최은석의 첫 앨범이다. 그런데 이 신선한 기타 연주자는 무엇보다 탁월한 멜로디 감각을 지닌 것 같다. 실제...

Painter’s Eye – Sunny Kim (Sunnyside 2012)

서니 킴(김윤선)은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나는 그녀가 미국에서 활동할 때부터 관심을 갖고 지켜보았다. 때로는 귀기까지 느껴지는 그녀의 보컬에 매력을 느끼면 누구나 나를 공감할 것이다. 이번...

CHOI'S CHOICE

Feather, Dream Drop – 이지연 컨템포러리 재즈 오케스트라 (P.O.M 2017)

이지연은 두 장의 앨범을 통해서 피아노 연주 이전에 작곡과 편곡에 뛰어난 능력을 보여주었다. 그런데 이것은 기교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었다. 음악적 상상력 때문이었다. 그녀의 음악은...

최신글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