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ange Liberation – 서수진 (Mirrorball 2018)

드럼 연주자 서수진의 두 번째 정규 앨범이다. 앨범 소개에 의하면 개인의 자유가 중시되는 이 시대에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없는 자유는 곧 폭력이 되어 버릴 수 밖에 없는 모순을 담았다고 한다. 이를 위해 그녀가 선택한 것은 피아노가 없는 쿼텟이었다. 코드 악기를 배제해 보다 자유로운 솔로를 펼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것은 앨범의 마지막에 배치된 “Ornette-ology”에서 알 수 있듯이 오넷 콜맨의 초기 프리 재즈, 그러니까 이전과는 다른 확장된 자유를 담아 연주하면서도 각 연주자들의 연대 또한 고려했던 시절에 기원을 두고 있다. 실제 전면에 나선 두 명의 색소폰 연주자는 주어진 자유를 최대한 누린 솔로를 이어간다. 게다가 그 솔로는 온도 높은 서수진의 드럼과 그에 준하는 김영후의 베이스로 인해 한층 뜨겁게 다가온다. “Fall”, “Seoul Forest” 등에서의 숨막히는 솔로의 이어짐이 대표적이다.

그런데 그 폭발할 것 같은 솔로의 전개도 악기간의 거리는 마치 축구에서의 전술대형(Formation)처럼 흐트러짐이 없다. 앨범 타이틀 곡이나 “겨울에 피는 꽃”같은 곡이 대표적이다. 그 결과 자유로운 솔로의 전개도 매력적이긴 하지만 앨범의 핵심은 피아노가 없다는 사실마저 잊게 만드는 네 악기의 조화로운 어울림에 있지 않나 싶다. 그리고 이것은 개인적인 자유와 타인에 대한 배려가 어우러진, 방종이 아닌 진정한 자유를 그리려 한 서수진의 의도에 완벽히 부합되는 것이기도 하다.

댓글

KOREAN JAZZ

집시의 시간 – 박주원 (JHN 2009)

우리는 종종 정처 없이 세계 곳곳을 여행하는 상상을 하곤 한다. 하지만 그런 기회를 갖기란 아주 특별한 사람이 아니라면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가능한 일이란...

2 souls In Seoul – Lauren Newton & 박재천 (Leo 2008)

이 앨범은 한국 프리 재즈를 대표하는 타악기 연주자 박재천과 역시 프리 재즈에서 확고한 자신의 영역을 구축한 여성 보컬 로렌 뉴튼이 지난 2006년 서울에서 만나...

CHOI'S CHOICE

Count Basie & The Kansas City 7 – Count Basie (Impulse! 1962)

빅 밴드의 매력은 모든 연주자들이 행과 열을 맞추어 행진하는 장병들처럼 일사분란하게 같은 방향을 향해 움직이는데 있다. 그렇기에 빅 밴드 연주는 연주자 개인의 개성보다 그...

최신글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