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ovin’ With Big G – Brian Charette (SteepleChase 2018)

브라이언 샤렛트는 미국에서 인기 있는 오르간 연주자이다. 다만 그 인기가 미국을 넘어서지는 못하는 듯하다. 아무래도 오르간이 이제는 지나간 스타일-소울 재즈에 특화된- 악기라는 인상이 강하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실제 그의 음악 또한 전통적인 하드 밥 스타일을 지향한다.

색소폰 연주자 조지 콜맨과 함께 한 이번 앨범도 그렇다. 한 때 마일스 데이비스의 선택을 받기도 했었던 노장 색소폰 연주자의 음악은 다른 동료들과 달리 과거에 머물렀다. 오르간 연주자는 이 색소폰 연주자를 오래 전부터 알고 지냈다고 한다. 그것이 이번 앨범을 통해 음악적으로 결실을 맺게 되었다.

그런데 60년대 하드 밥 사운드를 지향하면서 조지 콜맨을 존중했기 때문일까? 앨범에서 브라이언 샤렛트의 하몬드 B-3 오르간의 존재감은 생각보다 적게 드러난다. 보통의 반주자 역할에 머무른다. 전체 사운드를 생각해 색소폰을 전면에 부각시켰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그럼에도 오르간의 역할이 매우 적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게다가 60년대 소울 재즈 시대에는 색소폰과 함께 하면서도 오르간의 리더로서의 존재감이 확실했던 앨범이 많았다. 오히려 사이드맨으로 참여한 빅 주리스의 기타가 더 돋보인다.

하지만 역할의 의문을 제외하면 하드 밥/소울 재즈의 깊은 맛이 귀를 즐겁게 한다. 어찌 보면 과거에 탐구가 끝난 길을 편안하게 따라 가는 연주로 들리지만 그 익숙한 흐름이 마음을 편하게 한다. “Stella By Starlight”, “Maiden Voyage” 같은 곡은 뻔함 속에서 신선한 맛까지 느껴진다. 스타일은 오래 되었지만 연주자의 구성 자체에서 음악적인 맛이 생겼다는 뜻이다. 바로 이것이 이 앨범의 존재 이유를 설명한다. 반복이면서도 순간에 충실한 음악.

 

댓글

KOREAN JAZZ

I’m Alright – 웅산 (Universal 2018)

눈을 감고 들어도 누구인지 확연히 알 수 있을 정도로 개성이 강한 연주자나 보컬이 있다.  웅산이 바로 그런...

Organ Orgasm – 임지훈 (Beatball 2011)

아소토 유니온과 펑카프릭 부스터 출신의 건반 연주자 임지훈의 솔로 앨범이다. 그는 지난 펑카프릭 부스터 시절부터 하몬드 오르간을 매력적으로 연주했었는데 이를 이번 솔로 앨범에서 다시...

CHOI'S CHOICE

Cartas Do Brasil – Tetsuo Sakurai (Victor 2003)

사실 필자는 테츠오 사쿠라이가 브라질을 테마로 한 앨범을 녹음했다고 했을 때 이 카시오페아 출신의 퓨전 베이스 연주자가 보사노바나 삼바 리듬을 가볍게 차용한 상업용 앨범을...

최신글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