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yond Boundaries – 지선 트리오 (윈드밀이엔티 2018)

차분하고 감성적인 트리오 음악

피아노 연주자 성지선 베이스 연주자 백용훈 드럼 연주자 김선호로 이루어진 지선 트리오의 첫 앨범이다. 이번 앨범에서 트리오는 개개인의 연주력보다는 곡마다 설정된 방향을 향해 함께 나아가는 것에 더 많은 공을 들인 듯하다. 아니면 첫 앨범을 준비하며 트리오가 함께 한 시간이 많았기 때문일 수도 있겠다.

아무튼 트리오의 연주는 비행기처럼 매우 차분하게 주어진 길을 차분히 순항한다. 앨범에서 가장 온도가 높은 타이틀 곡에서도 트리오의 움직임은 견고하다. 그 결과 음악적 이미지가 선명한 것이 장점으로 드러난다. 일상의 단면들을 악보로 옮겼다는 지선의 서정적 작곡이 눈에 띄는 것이 그 증거다.

한편 “La Cocina”와 “And I Love Him”에서는 색소폰 연주자 이선재가 함께 했다. 이 또한 앨범을 위해서는 현명한 선택이었다. 색소폰이 트리오의 차분함에 온도를 높이면서 감상의 즐거움을 배가시켰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장점, 매력 뒤로 아쉬움도 남는다. 매무새 좋은 서정적 사운드를 추구하는 과정에서 트리오의 연주가 소심하게 진행된 것 같다. 그래서 다른 누가 아닌 성지선, 백용훈, 김선호로만 트리오가 구성되어야 했다는 필연적인 인상을 받을 수 없다. 실제 멤버들의 연주력은 그 이상일 것 같음에도 말이다. 각 연주자들이 조금 더 자신을 드러내는 연주를 했다면, 그래서 사운드가 보다 입체적이었다면 트리오에 대한 인상은 더욱 강렬했을 것이다.

댓글

KOREAN JAZZ

Ray Of Sunshine – 안수경 (Mirrorball Jazz 2015)

피아노 연주자 안수경의 첫 앨범이다. 트리오를 기본으로 박성연의 기타가 필요에 따라 가세한 쿼텟 연주를 담고 있다. ‘햇살’이라는 타이틀이 의미하듯 앨범은 밝은 서정성이 지배한다. 낭만적...

Prelude – Prelude (Sony BMG 2008)

  프렐류드는 지금까지 <Croissant>(2005)과 <Breezin Up>(2007)을 발표하면서 재즈의 현재를 반영하고 세계적으로 통용될 수 있으면서도 프렐류드만의 것이라 할 수 있는 신선한 감수성이 돋보이는 음악을 한다는 호평을...

CHOI'S CHOICE

Sophisticated Ladies – Charlie Haden Quartet West (EmArcy 2010)

얼마 만인가? 1999년의 <Art Of The Song>이 마지막이었으니 11년 만의 새 앨범이다. 나는 찰리 헤이든의 쿼텟 웨스트의 새로운 음악을 더 이상 만나지 못하리라 생각했다....

최신글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