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 나쓰메 소세키 (송태욱 역, 현암사 2016)

지난 해부터 괜히 나쓰메 소세키의 소설을 하나씩 읽고 있다. 현암사에서 나온 나쓰메 소세키 전집의 디자인이 마음에 들어서이다. 물론 이전에 읽었던 <문>, <행인>, <그 후>가 좋았던 기억도 한 몫 했다.

그런 상황에서 <마음>을 읽었다. 1914년에 쓴 소설로 애초에 단편 정도의 분량으로 시작했지만 쓰다 보니 길어져 장편이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선생님과 나”, “부모님과 나”, “선생님과 유서” 이렇게 3장으로 이루어졌지만 전체 줄거리는 비교적 간단하다. 다만 그것이 소설의 핵심 인물인 선생님의 시점이 아닌 그를 따르는 대학생 화자의 시선과 그의 가족의 삶이 개입되어 장편이 되었을 뿐이다.

책을 감싸는 띠지에 적힌 “예전에 그 사람 앞에 무릎을 꿇었다는 기억이 이번에는 그 사람 머리 위에 발을 올리게 하는 거라네”라는 소설 속 문장이 암시하듯 소설은 질투를 주제로 하고 있다. 소설 속에서 여러 상황이 묘사되지만 결국 제목 “마음”은 “질투”를 의미한다. 그와 관계된 사건도 단순하다.

소설의 핵심 내용은 어찌 보면 세익스피어의 비극을 떠올리게 하기도 한다. 인간적 고뇌 끝에 세상을 등질 생각을 하는 비련의 주인공 말이다. 또한 이것은 조금은 상황이나 관계가 다르지만 친구의 아내와 사랑에 빠져 사랑을 선택해 모든 것으로부터 도피한 주인공의 이야기를 그린 <문>, <그 후> 등의 소설과 유사한 면이 있다. 어쩌면 그 상황의 종합일 지도 모르겠다. 그런 상황에서의 고민과 선택을 “마음”으로 정리하려 한 것은 아닐지.

작가의 소설 속 인물들은 모두 삶의 경제적 고민이 거의 없는 것으로 나온다. 선생님 부부는 부모님께 물려 받은 재산으로 살고 있고 학생인 화자는 취직의 부담이 있기는 하지만 부모님의 재산이 그가 당장 취직을 급히 생각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안정적인 것으로 나온다. 이것은 당시 일본이 아시아에서 성장 중이었다고는 하나 쉽게 받아들이기 어려운 부분이기도 하다. 부르주아적 삶을 그렸다고도 볼 수 있겠지만 한편으로는 작가가 사랑이니 마음이니 하는 추상적인 관념들, 서양 문물의 유행 등에 대해 이야기하려면 경제적 어려움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던 것인지도 모른다. 부모님이 죽기 전에 형제 사이에 재산 문제를 확실히 하라는 말이나 직장인의 월급 이야기가 나오는 것으로 보아 실제 그의 생각이 그랬던 것 같기도 하다.

이러한 경제적인 윤택함과 빈둥거리며 세상을 관조하는 삶의 주인공의 모습은 당시 한국이 일본의 식민 지배 상태에 있었고 그로 인해 수탈을 겪고 있었던 것과 맞물려 허탈함을 느끼게 한다. 그 부유한 삶의 아래에 우리의 어려움이 자리잡고 있다는 생각. 그것이 우리 문학에도 영향을 주었으리라는 생각. 그러니 일본의 지배가 한국을 근대화했다는 식의 사고는 매우 위험한 것이다. 그로 인해 우리가 잃거나 얻지 못한 것도 분명하니 말이다.

그렇다고 나쓰메 소세키의 소설을 읽지 말자거나 반감이 든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그의 소설에 깃든 모던한 맛이 부러우면서 아쉬울 뿐이다. 어쩌면 소설 속 선생님이 느꼈던 “질투”인지도 모르겠다.

기억나는 문장.

“향기를 맡을 수 있는 것은 향을 피우기 시작한 순간에 제한되는 것처럼, 술맛이 느껴지는 것은 술을 마시기 시작한 찰나인 것처럼, 사랑의 충동에도 그런 아슬아슬한 순간이 시간 위에 존재한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어”

 

6 COMMENTS

  1. 나쓰메 소세키의 입장을 충분히 공감하진 않으신건 포스팅내용을 보면서 알수 있었습니다만, 이 사람과 관련한 포스팅이 많이 올라와있는 걸 보고 살짝 놀랐습니다. 전 지폐에서 뵈었던 분이라… ㅋ 이 작가 작품을 꼼꼼히 읽어보면 또 다른 생각이 들 것 같네요.

    • 나쓰메 소세키의 입장을 공감하지 않았다기보다 그 당시 우리나라와 비교해서 질투가 난 것이지요. ㅎ 그렇게 사변적이며 모던한 생각들이 경제적 풍요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는 것에서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소설들은 시대를 앞서는 분위기와 내용에 놀랐고요.

    • 아! 현암출판사의 소세키 책들 판형이 예뻐서 한번에 여러권을 구입했었네요. 이전에 읽었던 것을 빼고. 마치 전집 앨범을 구매하듯이 말이죠. 그랬더니 요즈음 또 다른 예쁜 판형이 나온듯 합니다.

    • 현암사에서 출판된 책 디자인을 보니 일관성도 있으면서 그림과 글자 배치(일본어)가 깔끔하게 떨어지는 맛이 있네요. 요즈음 문예출판사 판형이 괜찮네요.

      책커버디자인도 책을 선택하는데 한몫하는 것 같습니다.
      특히 번역의 질이 크게 차이가 안난다면 확실히 디자인에 눈길이 먼저 가네요.^^

    • ㅋㅋㅋ 댓글보고 크게 웃었어요. 낯선청춘님의 참고있음이 막 느껴집니다. ㅋ

댓글

KOREAN JAZZ

Temptation – 웅산 (Pony Canyon 2015)

나는 웅산을 너무 과하게 욕심을 부리지 않으며 절제된 모습으로 꾸준히 자신의 노래를 해 오고 있는 보컬이라 생각한다. 그녀는 가장 익숙하고 전형적인 재즈 안에서 자신의...

Eclipse – 박준영 ( Jays`Party 2014)

베이스나 드럼 연주자는 자신의 이름으로 녹음할 때도 연주적 측면에서 자신을 절제하곤 한다. 사운드의 기저에서 작동하는 악기 자체의 특성상 자신의 연주가 전면에 나설 경우 전체적...

CHOI'S CHOICE

Cherubim’s Wrath – 김오키 (Ilil 2013)

실력 있는 새로운 연주자를 만나는 일은 언제나 기분 좋은 일이다. 색소폰 연주자 김오키도 그렇다. 그는 한국 재즈 계에서도 무척이나 낯설고 독특한 인물이다. 그리 크지도...

최신글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