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In Europe – Melody Gardot (Verve 2018)

2010년 멜로디 가르도의 내한 공연을 본적이 있다. 2009년에 발매한 두 번째 앨범 <My One and Only Thrill>의 성공에 따른 것이었다. 지금도 그녀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두 번째 앨범은 정말 대단했다. 음악적 완성도도 높았고 정서적 흡입력도 좋았다. 하지만 그에 비해 공연은 아쉬운 면이 많았다. 직접 내 앞에서 노래했음에도 그녀는 앨범만큼의 흡입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직접 노래한다는 것 외에는 큰 의미가 없었다. <My One and Only Thrill>의 디럭스 버전에 보너스 형식으로 실린 라이브 녹음도 서울 공연보다는 나았지만 그리 큰 인상을 주지 못했다.

하지만 제대로 된 음악인은 시간의 흐름 속에 성장한다. 이번에 발매된 <Live In Europe>가 그런 경우다. 2012년부터 16년 사이, 파리, 비엔나, 암스테르담, 베르겐, 프랑크푸르트, 바르셀로나, 리스본, 쮜리히, 런던, 위트레흐트 등 유럽의 주요 도시에서의 공연을 두 장의 CD에 종합한 이 라이브 앨범에서 멜로디 가르도는 무대를 장악하는 강력한 아우라를 지닌 보컬로서의 면모를 유감 없이 드러낸다. 이전 서울 공연이 교통사고로 인한 치명적인 어려움을 극복한 가냘픈 여성의 느낌을 주었다면 이 앨범에 담긴 공연에서는 자신만의 경지에 도달한 강인한 여성의 모습을 보여준다.

목소리에 힘이 있어서가 아니다. 강한 자신감 때문이다. 그녀는 어떻게 하면 관객을 사로잡고 나아가 관객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가를 잘 알고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앨범에서보다 더 과격한 몸짓, 어지러운 음악을 선보여도 관객은 환호한다. “March For Mingus”, “Morning Sun”의 도발적인 연주가 대표적이다. “The Rain”, “Over The Rainbow”, “Baby I’m A Fool” 등 그녀를 대표하는 곡들에서도 그녀는 공연의 특성을 살려 평소보다 힘을 주어 노래한다. 그럼에도 매혹적이다.

물론 “Our Love Is Easy”처럼 스튜디오 앨범에서 들었던 특유의 흐느낌을 살린 노래도 불렀다. 그러나 이 흐느낌마저도 매우 강렬한 느낌을 준다. 공연은 공연임을 인식한 노래다.

한편 여러 공연 중에 최고의 노래와 연주만을 모았기에 실제 개별 공연이 이 만큼의 완성도를 보였을지 궁금해지기도 한다.

강인한 여성의모습을 담았기에 앨범의 가슴 뭉클함을 느끼지 못해 아쉽다는 감상자가 있을 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이것은 일부분일 뿐. 진정한 라이브란 이런 것이 아닐까 생각하는 감상자가 더 많지 않을까? 적어도 나는 그랬다.

댓글

KOREAN JAZZ

The Shining Sea – Sunny Kim & Ben Monder (Audioguy 2014)

지난 해 <Painter’s Eye>를 통해 처음 함께 했었던 우리의 보컬 서니 킴과 기타 연주자 벤 몬더의 듀오 앨범이다. 지난 해 9월에 있었던 올림푸스 홀에서의...

Oldies & Memories – 이정식 (Kang & Music 2007)

  이정식은 한국에서 재즈에 대한 관심이 부족했던 시절부터 가요 앨범 세션을 하면서도 재즈 연주 활동을 꾸준히 해왔다. 그래서 오랜 시간 동안 명실상부한 한국 재즈의...

CHOI'S CHOICE

These Are the Vistas – The Bad Plus (Sony 2003)

재즈가 늘 자기 자신을 쇄신하고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 온 것을 감안한다면 현재 너무나도 다양한 스타일들이 재즈라는 테두리 안에서 나름대로 평화롭게 공존하고 있는 것은 그렇게...

최신글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