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arm Sound – Johnny Coles Quartet (Epic 1961)

자니 콜스는 1940년대부터 90년대까지 주로 사이드맨으로 활동했던 트럼펫 연주자이다. 오랜 시간만큼 그와 함께 한 연주자들은 듀크 엘링턴, 길 에반스, 그랜트 그린, 아스트러드 질베르토, 제리 알렌, 찰스 밍거스, 허비 행콕, 듀크 피어슨 등 다양한 스타일을 아우른다. 그만큼 상황에 맞추어 연주를 펼치는 능력이 뛰어났다는 것이리라.

사이드맨 활동에 주력했기에 그의 리더 앨범은 몇 장 되지 않는다. 그래도 그가 1960년대에 녹음했던 두 장의 앨범 <The Warm Sound>와 <Little Johnny C>는 평단과 재즈 애호가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은 앨범으로 남아 있다.

그 중 그의 첫 리더작이었던 <The Warm Sound>는 사이드맨으로만 기억되기에 아쉬운 서정적 트럼펫 연주자로서의 자니 콜스를 담은 앨범이었다. “Where”, “Hi-Fly”같은 발라드 곡에서의 연주가 대표적이었다. 이들 곡에서 트럼펫 연주자는 부드럽고 따스한 톤으로 낭만 가득한 솔로 연주를 펼쳤다. 마이너 블루스의 자작곡 “Room 3”처럼 빠른 템포의 다른 곡들에서도 그는 하드 밥의 뜨거운 긴장으로 가득한 솔로 연주를 펼치면서도 앨범 타이틀에 걸맞은 정서적 매력을 놓치지 않았다. 마치 감상자에게 이야기를 거는 듯한 연주였다.

리듬 섹션의 연주 또한 긴장과 이완을 오가는 리더의 솔로 연주에 적절히 대응하며 매력적인 하드 밥 사운드를 완성했다. 특히 “Room 3”나 “Hi-Fly” 등의 곡에서 트럼펫 솔로에 이어 들리는 피아노 연주자 케니 드류의 솔로는 앨범 감상의 또 다른 별미를 제공했다.

댓글

KOREAN JAZZ

Asian*ergy – Jack Lee (Universal 2005)

기타 연주자 잭 리는 분명 한국인이다. 하지만 그는 한국 재즈의 지형도에서 다소 독특한 위치를 차지한다. 많은 한국 재즈 연주자들이 미국에서 공부하고 돌아와 한국을 주...

Is This All The Love You Have? – 배장은 + 오정수 (Sony BMG 2011)

몇 해전부터 한국 연주자의 앨범들이 지속적으로 발매되는 것을 보면 이제 한국 재즈도 어느 정도 생산적인 측면에서 굳건한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하지만...

CHOI'S CHOICE

Spain Forever – Michel Camilo & Tomatito (Verve 2016)

다양한 곡들을 듀오만의 색채로 연주해 낸 매혹적인 앨범   연주자들이 음악적 영감을 얻는 방식은 다양하다. 혼자 생각에 잠기는 것에서부터 책이나 영화, 미술, 다른 장르의 음악, 여행...

최신글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