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ke’s Peak – Dave Pike (Epic 1962)

데이브 파이크는 1960년대부터 80년대 사이에 꾸준한 활동을 펼쳤던 비브라폰 연주자이다. 그는 어린 시절 드럼을 먼저 배운 후 독학으로 비브라폰 주법을 익혔다. 그의 연주는 리오넬 햄튼, 밀트 잭슨 등의 영향을 받았지만 비브라톤에 전기 앰프를 연결해 그 소리를 증폭했다는 점에서 또 다른 면을 보였다. 종종 자신의 악기를 스팀테이블(Steamtable)”이라 불렀던 그는 초기에는 열기 가득한 비밥 성향의 연주에 주력했다.

1961년 가을에 녹음된 두 번째 리더 앨범 <Pike’s Peak>은 이를 잘 담아내었다. 베이스 연주자 허비 루이스와 드럼 연주자 월터 파킨스에 막 빌리지 뱅가드 클럽에서 라이브로 녹음된 앨범 <Sunday at the Village Vanguard>로 재즈 피아노 트리오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었던, 그럼에도 베이스 연주자 스콧 라파로의 사망으로 인한 실의에사 빠져나오려 몸부림치던 피아노 연주자 빌 에반스가 가세한 이 앨범에서 비브라폰 연주자는 템포와 상관 없이 열기로 가득한 솔로 연주를 펼쳤다.

특히 마일스 데이비스의 “So What”에서 영감을 받은 첫 곡 “Why Not” 나 아예 마일스 데이비스의 곡을 연주한 “Vierd Blues”에서 허밍을 곁들인 강렬한 솔로와 즉흥 잼 세션에 가까운 인터플레이는 연주의 즐거움을 제대로 느끼게 해주었다. 한편 발라드 곡 “Wild Is The Wind” 에서는 영롱한 질감과 울렁거림을 잘 활용한 사려 깊은 솔로 연주 또한 하드 밥의 매력을 느끼게 해주었다.

댓글

KOREAN JAZZ

Into A New Groove – 남경윤(John Nam) (EMI 2008)

  어느덧 피아노 연주자 남경윤이 세 번째 앨범을 발매했다. 그동안 남경윤은 다양한 멤버 구성과 편성을 활용하여 자신의 음악을 다각도로 보여주려 노력해왔다. 그러면서 서서히 자신의 피아노를...

Badman Bossa – Dirty Blend (Mirror Ball Jazz 2016)

더티 블렌드는 피아노 연주자 최은석, 베이스 연주자 장영은, 드럼 연주자 양재혁으로 이루어진 트리오이다. 앨범 표지를 보면 퓨전 재즈 성향의 일렉트릭 트리오라 예단하기 쉬운데 실제는...

CHOI'S CHOICE

Electric Byrd – Donald Byrd (Blue Note 1970)

도날드 버드는 하드 밥에 충실하다가 70년대부터 상업적인 분위기를 많이 담은 소울/펑키 재즈를 선보였다. 그러한 변화는 얼핏 보면 표변(豹變)에 가까운 것이었는데 그 간극을 메우는 앨범이...

최신글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