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et – Doris Day and André Previn (Columbia 1962)

흑인 여성 보컬들에 비해 백인 여성 보컬들은 노래 외에 연기를 병행하곤 했다. 아름다운 외모를 강조한다고 해서 블론디 보컬이라는 다소 폄하적인 평가를 받기도 했던 이들 보컬들은 흑인 보컬들과는 다른 담백함, 산뜻함으로 사랑을 받곤 했다. 도리스 데이도 마찬가지였다. 라디오에서 엘라 핏제랄드의 노래를 듣고 보컬의 길을 결심한 그녀는 20대 중반에 보컬로 인기를 얻은 후 연기 또한 병행하여 여러 영화와 TV 드라마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하기도 했다. 또한 출연한 영화에서 주제곡을 노래해 보컬로서의 인기 또한 이어갔다.

1960년대에 그녀는 배우로서 절정의 인기를 누렸다. 1961년만 해도 록 허드슨과 함께 한 영화 <Lover Come Back>로 큰 성공을 거두었다. 그렇게 바쁜 중에도 노래에 대한 열정 또한 잃지 않고 두 장의 앨범을 녹음했다. 그 가운데 앨범 <Duet>은 피아노 연주자 앙드레 프레빈과 함께 한 것으로 그녀의 앨범들 가운데 가장 내면적인 분위기의 노래를 담고 있다. 사실 그녀의 노래들은 앨범마다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재즈보다는 팝적인 면이 많았다. 그러나 이 앨범에서는 달랐다. 앨범에서 그녀는 직접 노래할 곡을 선택하는 한편 각 곡들의 멜로디를 담백하게 노래하는 것에 집중했다. 그래서 그녀의 노래는 모두 사랑의 연가 같았다.

한편 앙드레 프레빈 또한 우아한 터치로 도리스 데이의 노래를 지원하면서도 반짝이는 솔로 연주로 자신의 역할이 보컬의 상대역임을 명확하게 드러냈다.

마치 영화에서 남녀 배우가 사랑의 대화를 나누는 것 같은 연주와 노래였다.

댓글

KOREAN JAZZ

Kiss Me – Moon (Verve 2018)

나는 파란색이나 갈색 계열의 옷을 즐겨 입는다. 그것이 내게 제일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한편으로는 보라색 외투에 빨간색 바지를 입고 싶은 마음도 있다. 하지만...

The Nearness Of You – 김형미 (Yireh Music & Pag Jazz 2011)

모든 연주자와 보컬들은 자신에게 어울리는 매력과 그 반대의 한계를 지니고 있다. 완벽한 연주자나 보컬은 만나기 어렵다. 따라서 중요한 것은 자신의 한계를 뒤로하고 매력을 더욱...

CHOI'S CHOICE

Blow Up – Richard Galliano, Michel Portal (Dreyfus 1998)

3박자의 발스 뮤제트(Valse Musette)에만 사용되던 프랑스 아코데온의 전통을 뉴 뮤제트라는 새로운 생각으로 인기 악기로 만든 리차드 갈리아노와 클래식과 즉흥음악분야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는 미셀 포르탈이...

최신글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