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arness – Joshua Redman and Brad Mehldau (Nonesuch 2016)

jsbm색소폰 연주자 조슈아 레드맨과 피아노 연주자 브래드 멜다우가 만났다는 사실은 앨범 발매 전부터 많은 애호가들의 관심을 끌었다. 두 연주자가 1990년대에 재즈의 새로운 시대를 이끌 젊은 연주자 무리의 일원으로 등장한 이후 그 기대대로 음악성과 대중성 모두에서 현대 재즈를 대표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많은 애호가들이 두 연주자의 만남을 기대했다.

이런 바람에는 두 연주자의 오랜 인연도 한 몫 했다. 색소폰 연주자의 1994년도 앨범 <Moodswing>에 피아노 연주자가 참여하면서 두 사람의 음악적 인연은 시작되었다. 이 앨범에서 색소폰 연주자는 진정한 그만의 음악이자 1990년대를 대표하는 음악을 선보였다. 여기에는 브래드 멜다우의 피아노가 큰 역할을 했다. 이것은 1998년도 앨범 <Timeless Tales (for changing times)>에서도 반복되었다.

하지만 이후 두 연주자는 한동안 함께 할 기회를 갖지 못했다. 조슈아 레드맨만큼이나 브래드 멜다우 또한 “Art Of The Trio”라 명명된 일련의 앨범들을 통해 큰 성공을 거두어 그만의 길을 갔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브래드 멜다우의 2010년작 <Highway Rider>과 조슈아 레드맨의 2013년작 <Walking Shadows>를 통해 함께 할 수 있었다.

그 가운데 이번에 큰 기대 속에 발매된 듀오 앨범은 2011년, 그러니까 <Highway Star> 이후 가진 유럽 투어를 정리한 것이다. 노르웨이 콩스버그 공연, 스위스 베른, 독일 뒤셀도르프, 프랑크푸르트, 네덜란드 그로닝겐, 스페인 마드리드 등에서 가진 공연에서 각각 한 곡씩 선별해 총 6곡을 수록하고 있다.

앨범에서 두 연주자는 오랜만에 만나서 우정을 나누었다는 것 이상의 음악적 감동을 준다. 노장 연주자들이 추억을 회고하듯 편안하게 과거에 함께 즐겼던 곡들을 연주하는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어린 시절 우정을 나눈 친구가 각자의 길을 간 뒤 오랜만에 만나 그 사이 갈고 닦은 실력을 겨루는 것 같다고 할까?

이것은 찰리 파커의 “Ornithology”나 델로니어스 몽크의 “In Walked Bud” 처럼 선배 연주자들이 쓴 곡을 연주할 때 잘 느껴진다. 두 연주자는 솔로와 반주의 구분은 의미 없다는 듯 서로 자신만의 연주를 펼치는 것만 같다. 이 기본적인 곡들을 너는 그리 연주하냐? 나는 이렇다.라고 서로 이야기 하는 것 같다. 하지만 그 경쟁적인 움직임은 이내 상대가 비워둔 공간을 파고들며 앞선 프레이징에 슬쩍 호응을 하는 것으로 이어진다. 상대의 공간을 그대로 존중하고 내 위치를 지키면서도 자연스레 겹쳐짐을 수용하는 연주, 그 겹쳐짐이 아름다운 어울림으로 이어지는 연주라 할 수 있겠다. 그리고 이것은 듀오 연주의 가장 기본적인 미덕이기도 하다.

한편 두 연주자는 각각의 자작곡도 연주했다. 이들 곡들은 두 연주자의 감수성이 만나 새로운 지점을 향하는 것을 확인하게 해준다. 예를 들면 브래드 멜다우가 쓴 “Always August”는 테마 부분은 확실히 피아노 연주자의 우수를 느끼게 해준다. 하지만 조슈아 레드맨의 연주는 그만의 지적인 분위기로 곡을 중성적인 담담함으로 이끈다. 피아노 연주자도 이에 공감한 듯 우수를 걷어낸 연주로 향한다.

서정적인 분위기를 기대한다면 앨범 타이틀 곡이라 할 수 있는 “The Nearness Of You”를 들어야 할 것이다. 두 친구가 각자의 일로 바빠도 늘 함께 할 날을 기다려왔음을 생각하게 해주는 이 곡은 두 연주자의 서정성이 가장 아름답게 드러낸다. 발라드 연주의 진수를 느끼게 한다.

그래도 나는 색소폰 연주자가 쓴 곡-제목에서 브래드 멜다우를 염두에 두지 않았나 싶은- “Mehlsancholy Mode”가 앨범에서 가장 돋보인다고 생각한다. 치열한 두 연주자의 연주가 1990년대의 추억을 느끼게 해주기 때문이다. 서로가 비슷한 출발점에서 손을 잡고 나아가던 시절을 그리게 한다. 그렇다고 향수에 기댄 연주라는 것은 아니다. 이 곡에서도 두 연주자는 느긋함을 피하고 차이를 인정하고 긴장을 수용하는 현대적인 어울림을 보여준다.

시작은 오랜 우정에서 비롯되었다. 하지만 그 전개는 노장 연주자들의 만남과는 달랐다. 훈훈한 마음만큼이나 두 연주자는 새로운 연주에 대한 설렘으로 각자의 현재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이를 바탕으로 대화를 나누었다. 그래서 음악이 마냥 따스하지만은 않다. 하지만 나는 바로 이것이 두 연주자의 우정을 대변한다고 생각한다. 오랜만이라고 괜히 상대를 조심하는 대신 어제 만난 것처럼 마음 편히 자신의 현재를 담은 연주를 펼치는 것이야 말로 깊은 우정이 있어야 가능한 것이 아니던가? 술 한잔 하며 추억을 곱씹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새로운 추억을 만들고 내일을 꿈꾸는 친구의 모습이 두 사람의 연주에 담겨 있다.

2 COMMENTS

댓글

KOREAN JAZZ

The Shining Sea – Sunny Kim & Ben Monder (Audioguy 2014)

지난 해 <Painter’s Eye>를 통해 처음 함께 했었던 우리의 보컬 서니 킴과 기타 연주자 벤 몬더의 듀오 앨범이다. 지난 해 9월에 있었던 올림푸스 홀에서의...

Sneak In – Downstream (Mirrorball 2010)

최근 한국의 대중지향적인 재즈 앨범들을 보면 일렉트릭 사운드가 중심이 된 퓨전 재즈보다 어쿠스틱 악기의 질감을 살린 담백 산뜻한 재즈가 대세를 이루는 것 같다. 보컬...

CHOI'S CHOICE

Jade Visions – Oliva/Chevillon/Merville (OWL 1996)

빌 에반스가 이후의 재즈 피아노 연주자에게 직접적이건 간접적이건 남긴 영향은 매우 크다. 빌 에반스 시대의 연주자들이 아트 테이텀, 버드 파웰이나 레니 트리스타노 같은 연주자들에게서...

최신글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