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rtette Humaine – Bob James & David Sanborn (David Sanborn & Tappan Zee 2013)

bj밥 제임스와 데이비드 샌본이 함께 했다는 소식에 많은 재즈 애호가들은 저절로 1986년 두 사람이 함께 했던 앨범 <Double Vision>을 생각했을 것이다. 이 27년 전 앨범에 담긴 세련되고 도시적인 사운드는 80년대 퓨전 재즈의 모범이라 할 정도로 훌륭했다. 그렇기에 두 연주자가 정말 모처럼만에 같이 연주했다는 것은 아련한 향수를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재즈 연주자는 과거가 아닌 미래를 보고 나아가야 하는 법! 이번 새 앨범에 두 연주자가 담아낸 음악은 흥미롭게도 퓨전 재즈가 아니다. 프랑스어로 씌어진 ‘인간적 쿼텟’이라는 앨범 타이틀이 의미하듯 스티브 갯(드럼), 제임스 지너스(베이스)와 함께 어쿠스틱 쿼텟 편성으로 전통적인 재즈를 들려준다. 엄밀히 말하면 보통 전자적인 맛이 가미된 퓨전 혹은 스무드 재즈를 두고 말하는 컨템포러리 재즈에 쿨 재즈적인 요소를 결합한 사운드라 할 수 있겠다. 두 연주자로부터 자주 들을 수 없는 사운드였기에 이번 앨범은 경우에 따라서 낯설게 들릴 수도 있겠다.

한편 이 앨범은 <Time Out>(1959)을 중심으로 데이브 브루벡과 폴 데스몬드가 함께 했던 쿼텟 시절을 모범으로 삼고 있다고 한다. 지난 해 12월 어쿠스틱 쿼텟으로 앨범을 녹음하기로 결정했을 당시 데이브 브루벡이 세상을 떠나 연주의 방향을 그리 잡게 되었다고 한다. 그렇다고 두 선배 연주자에 대한 헌정 앨범의 성격을 지닌다고는 말할 수 없을 것 같다. 밥 제임스의 피아노는 몰라도 데이비드 샌본의 칼칼하고 거친 듯한 색소폰 음색은 폴 데스몬드의 부드러운 색소폰 음색과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 데이비드 뉴먼의 끈적한 스타일과 더 가깝다고 할까? 솔로 또한 데이비드 샌본의 것이 훨씬 더 역동적이다.

그럼에도 두 연주자가 데이브 브루벡 쿼텟을 언급한 것은 개개인의 연주 스타일이 아니라 전체 사운드에 담긴 청량하고 선선한 질감 때문인 것 같다. 따라서 이 앨범은 데이브 브루벡 쿼텟과의 관계를 따지기 전에 정통적이면서도 현대적인 사운드 자체에 집중하는 것이 감상에 더 좋을 것 같다. 나아가 <Double Vision>과의 비교도 필요 없을 것 같다. 굳이 비교한다고 해도 질감은 달라도 사운드의 깔끔한 맛은 1986년도 앨범과 크게 다르지 않음을 느끼게 될 것이다.

댓글

KOREAN JAZZ

RSO – 로맨틱 쏘울 오케스트라 (Belfonics 2003)

  R&B, Soul 을 중심으로 한 과거의 음악적 요소들을 혼합한 음악을 들려주는 로맨틱 소울 오케스트라의 정서는 무척이나 친근감이 있다. 과거의 음악적 요소들 중에서 가장 정감있게...

Song Of Water – Trio S.E.A (Seba 2012)

제주도에는 재즈 클럽 세바가 있다. 피아노 연주자 김세운은 이 클럽의 주인이고 Trio S.E.A는 그녀가 리더였던 트리오다. 왜 과거형으로 설명했냐 하면 이 앨범이 지난 2002년,...

CHOI'S CHOICE

Study In Brown – Clifford Brown & Max Roach (EmArcy 1955)

재즈사에는 요절한 천재적인 연주자들이 많다. 트럼펫 연주자 클리포드 브라운도 그 중 한 명이다. 그는 25세의 나이에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는데 이 사고만 아니었다면 재즈사가 마일스...

최신글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