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Other Side Of Benny Golson – Benny Golson (Riverside 1958)

bg

혼자 있으면 그냥 그런데 함께 하면 서로 빛을 발하는 조합이 있다. 그 가운데 베니 골슨과 커티스 풀러의 관계가 그렇지 않나 싶다. 뭐 마일스 데이비스와 존 콜트레인은 어떠냐 싶을지 모르지만 그 둘은 혼자서도 잘 하지 않았던가? 또한 J.J. 존슨과 카이 윈딩을 생각할 수 있는데 이 둘은 카이 윈딩이 살짝 혼자서는 덜 잘하지 않았나 싶다. 물론 베니 골슨과 커티스 풀러도 혼자서도 잘 한다. 그러나 음악적 결과물을 두고 말한다면 분명 함께 했을 때가 훨씬 더 좋았다.

이 앨범을 들어봐도 그렇다. 마일스 데이비스와 존 콜트레인의 차가움과 따스함의 대비라던가 J.J 존슨과 카이 윈딩의 신선한 하나됨처럼 확실한 이미지 없이 서로 편하게 함께 같은 길을 가고 있다. 그런데 이 둘의 만남이 이 앨범이 처음이었다! 따라서 이 앨범은 두 연주자의 만남 그리고 그 시너지 효과의 첫 확인을 담고 있다는 의미를 지닌다.

그런데 ‘베니 골슨의 다른 면’이라는 타이틀에서 뭔가 색다른 것을 기대할 수 있는데-나 역시 그랬으니까-이 앨범은 베니 골슨의 세 번째 앨범이다. 그러니까 초창기 앨범이라는 뜻, 다시 말해 다른 면을 보여주기엔 이른 때였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뭐가 다른 면이었을까? 그것은 아마도 솔로 연주자로서의 면모가 아니었나 싶다. 작곡가로, 평범한 세션 연주자로 알려진 그가 자신을 보다 더 적극 드러낸 것이 다른 면이었던 것이다. 그게 좀 불안했던지 커티스 풀러를 기용했던 것이고.

댓글

KOREAN JAZZ

The Shining Sea – Sunny Kim & Ben Monder (Audioguy 2014)

지난 해 <Painter’s Eye>를 통해 처음 함께 했었던 우리의 보컬 서니 킴과 기타 연주자 벤 몬더의 듀오 앨범이다. 지난 해 9월에 있었던 올림푸스 홀에서의...

Jazz Snobs Funk Addicts – JSFA (JSFA 2009)

JSFA는 2008년 베이스 연주자 최은창을 중심으로 이지영(키보드), 김지석(색소폰), 배선용(트럼펫), 정재원(기타), 김승호(드럼) 등이 모여 만든 그룹이다. 펑크 재즈에 중독된 사람들을 의미하는 앨범 타이틀의 약자를 그룹이름으로...

CHOI'S CHOICE

Speaking of Now – Pat Metheny Group (Warner 2002)

Pat Metheny의 앨범 발매는 현재 Keith Jarrett의 새 앨범 발매에 견줄만한 이벤트적인 성격을 띈다. 그중 Pat Metheny Group의 앨범 발매는 팻 메스니 개인이나 트리오의...

최신글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