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tas Do Brasil – Tetsuo Sakurai (Victor 2003)

th사실 필자는 테츠오 사쿠라이가 브라질을 테마로 한 앨범을 녹음했다고 했을 때 이 카시오페아 출신의 퓨전 베이스 연주자가 보사노바나 삼바 리듬을 가볍게 차용한 상업용 앨범을 기획했겠거니 짐작했었다.

그러나 실제 앨범은 이러한 필자의 그릇된 생각을 단숨에 날려버렸다. 뜻밖에도 테츠오 사쿠라이가 브라질 음악에 접근하는 방식이 매우 진지하고 음악적일 뿐더러 브라질에 대한 깊은 애정에 기반을 두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반 린스, 로사 파소스, 쟈반 같은 현재 브라질을 대표하는 보컬과 음악인들이 대거 참여한 이 앨범은 모든 곡이 테츠오 사쿠라이가 작곡했음에도 어느 브라질 앨범보다 브라질의 정서를 잘 표현하고 있고 또 그 방식이 경박하지 않다. 앨범에 참여하고 있는 브라질 가수들은 모두 마치 그네들이 늘 불러왔었던 브라질 음악을 노래하는 듯 모든 면에 있어서 자연스러움을 보여준다. 특히 이반 린스와 쟈반의 정겨운 노래들은 앨범을 한층 더 높은 수준으로 이끄는 것이었다.

그런데 뛰어난 보컬들 때문에 정작 앨범의 주인인 테츠오 사쿠라이의 존재감에 의문을 갖게 될 수도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그는 자신의 베이스를 연주의 중앙에 위치시키기 보다 아예 앨범의 연주부분을 모두 혼자서 처리하는 방법을 선택했다. 즉, 두드러지기 보다는 음악 그 자체가 되어 버린 것이다. 그래서 보컬들의 부드러운 흐름에 대위적으로 드러났다가 사라지기를 반복하는 다양한 그의 베이스 연주들은 전체 사운드에 친화적인 동시에 자연스럽게 부각된다. 그 결과 부드럽고 편안한 분위기뿐만 아니라 묵직한 감상의 기쁨을 주는 브라질 음악 앨범이 만들어 졌다.

댓글

KOREAN JAZZ

널 만나러 – Q-Han (미러볼 2010)

세계적으로도 여성이 더 많지만 유난히 한국에서는 남성 재즈 보컬이 귀하다. 거의 전무하다 싶은데 그런 중에 남성 재즈 보컬 Q-Han의 등장은 참으로 반가운 일이다. 그는...

Neo-liberalism – 정수민 (Leeway 2018)

작곡자와 연주자는 음악으로 자신의 삶과 생각을 표현하는데 능력을 지닌 자이다. 사실 음악은 언어보다는 훨씬 더 추상적인 면이 강하다. 그래서 개인의 사고를 표현하기에는 그리 적합하지...

CHOI'S CHOICE

Still Life (Talking) – Pat Metheny Group (Geffen 1987)

많은 사람들은 팻 메스니의 음악을 ECM 시절과 게펜 시절로 구분하곤 한다. 이것은 어느정도 일리 있는 구분이다. 왜냐하면 사실 ECM에서의 마지막 앨범이었던 <First Circle>(1984) 이후...

최신글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