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assage – Andy Narell (Heads Up 2004)

대부분의 타악기 연주자들은 멜로디에 대해 강한 욕망을 지니고 있다. 그것은 멜로디를 표현하기 곤란한 타악기의 한계 때문이다. 그러나 스틸 팬(Steel Pan)만큼은 예외다. 카리브 해의 트리니다드 섬에서 유래한 악기는 타악기적인 맛을 유지하면서 다양한 음가를 발성할 수 있는 악기다. 앤디 나렐은 바로 이 스틸 팬을 가지고 솔로 연주를 다양하게 펼치는 연주자다. 이 앨범만 해도 이미 그의 13번째이자 Heads Up 레이블에서의 5번째에 해당한다.

라틴 재즈나 화려한 리듬 섹션이 돋보이는 앨범에서 희미하게 사용되었던, 그래서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그다지 많이 알려지지 못한 악기가 주인공이기에 이 앨범은 음악 이전에 그 사운드에 먼저 놀라게 된다. 앤디 나렐을 중심으로 다양한 음역대의 스틸 팬들로 구성된 Calypsociation 오케스트라가 리듬과 멜로디를 합주해 나가는데 그 소리가 너무나 밝고 깨끗하다. 게다가 마이클 브레커나 파키토 드 리베라 같은 게스트 혼악기 연주자와 상관없이 오로지 스틸 팬만으로 생동감과 이완이 교차하는 입체적인 음악이 만들어 진다는 것도 신선한 충격이다. 한편 음악적 분위기는 악기의 특성을 그대로 반영하여 모두 카리브해의 따스한 훈풍의 기운을 강하게 환기시켜 감상하는 내내 유쾌한 미소를 머금게 만든다. 연주자체에 집중하게 만들면서도 이국적인 휴식의 공간을 자연스럽게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이다. 단순한 철판의 울림이 다른 울림과 관계를 맺으면서 이렇게 아름다운 음악을 만들어 낼 줄 누가 알았으랴.

댓글

KOREAN JAZZ

자기합리화/꿈 – 류주희 (Ryujoohee 2015)

 우리의 보컬 류주희의 세 번째 앨범이다. 이전 두 장의 앨범에서 그녀는 재즈와 재즈 보컬의 전통을 존중하고 이를 바탕으로 자신의 길을 가려는 의지를 보여주었다. 이것은...

Into A New Groove – 남경윤(John Nam) (EMI 2008)

  어느덧 피아노 연주자 남경윤이 세 번째 앨범을 발매했다. 그동안 남경윤은 다양한 멤버 구성과 편성을 활용하여 자신의 음악을 다각도로 보여주려 노력해왔다. 그러면서 서서히 자신의 피아노를...

CHOI'S CHOICE

John Coltrane & Johnny Hartman (Impulse! 1963)

앨범 <My Favorite Things> (Atlantic 1959)은 존 콜트레인의 음악적 가치 외에 상업적 가치를 높여주었다. 그 결과 1961년 ‘다운비트’지의 올해의 뮤지션 상과 함께 독자들이 뽑은...

최신글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

Plucked’N Dance – Édouard Ferlet, Violaine Cochard (Alpha411 2018)

피아노 연주자 에두아르 페를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비올랜 코샤르는 지난 2015년 앨범 <Bach: Plucked/Unplucked>에서 바흐의 클래식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The Balance – Abdullah Ibrahim (Gearbox 2019)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우리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