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청춘

2503 POSTS 328 COMMENTS
재즈를 들으며 산다. 듣기만 하는 것이 아쉬워서 2000년부터 관련 글을 써왔다. 글만 쓰는 것도 뭔가 부족해서 Radio Kiss에서 방송도 한다. 최소한의 악기로 최소한의 음(音)을 사용한 음악을 사랑한다. 그리고 상상력을 자극하는 음악이 좋은 음악이라 믿는다. 여기에 재즈는 가장 이상적인 음악이다. 현재 재즈의 장르적 한계와 새로운 가능성을 탐구하고 그에 맞는 감상의 길을 찾고 있다. , 라는 책을 썼다.

TOPIC

WHAT'S NEW

Wartburg – Michael Wollny Trio (ACT 2018)

독일 출신의 미하엘 볼니 트리오가 두 장의 앨범을 동시에 발매했다. 한 장은 노르웨이 오슬로의 레인보우 스튜디오에서 녹음한 <Oslo>이고 다른 한 장은 독일 중부 아이제나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