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 사이드 맨 활동 외에도 간간히 리더 앨범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앨범은 그 네 번째 결과물이다.

이번 앨범에서 그는 퀸텟 편성으로 기본적으로는 흔히 메인스트림 재즈라 불리는, 하드 밥의 전통에 바탕을 둔 연주를 펼쳤다. 헤를린 라일리의 안정적인 드럼이 가운데에서 리듬 섹션을 이끌고 색소폰과 트럼펫이 화려한 솔로를 펼친다.

그런데 흥미로운 것은 앨범 전체에 스며든 낙관적인 정서다. “영원한 낙천주의”라는 앨범 타이틀처럼 퀸텟의 연주는 밝고 가볍다. “You Don’t Know What Love Is”처럼 슬픈 정서의 곡마저도 희망의 낭만을 담았다. 한편 드럼 연주자가 생각하는 음악적 낙관은 절제된 연주에 있는 것 같다. 색소폰, 트럼펫, 피아노의 솔로가 테마를 과하게 확장하거나 벗어나는 일이 없다. 리듬을 가벼이 타면서 매우 안정적인 솔로를 펼친다. 그래서 감상이 매우 편하다.

한편 헤를린 라일리의 의도라고는 하지만 이 편한 연주가 한편으로는 심심한 인상을 주기도 한다. 따라서 감상자나 감상 상황에 따라 앨범에 대한 호불호가 갈리지 않을까 싶다.

댓글

KOREAN JAZZ

Circle – 서영도 Trio (Kang & Music 2006)

한국의 재즈 연주자 층이 얇다고 하지만 그렇다고 뛰어난 연주자가 부족하다고 나는 생각하지 않는다. 게다가 몇 해 해부터 꾸준히 해외로 재즈 공부를 떠났던 젊은 연주자들이...

Traveling To Myself – 한웅원 (YDS Music 2011)

다양한 세션 및 그룹 활동을 통해 실력을 쌓아온 드럼 연주자 한웅원의 첫 번째 리더 앨범이다. 보통 드럼 연주자들의 앨범은 악기로 표현하지 못했던 멜로디 감각을...

CHOI'S CHOICE

Don’t Let Me Be Misunderstood – Nina Simone (Philips 1989)

니나 시몬은 재즈 보컬의 역사에서 3대 디바 다음의 자리를 차지할 만한 인물이다. 그녀는 여자로서는 가장 낮은 음악대에 해당하는 콘트랄토 보이스를 지녔다. 그래서 종종 중성적인...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