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 Drive

빛과 소금의 “내 곁에서 떠나가지 말아요”외에 요즈음 길을 걸을 때 한 두 번씩은 듣는 노래가 하나 더 있다. 바로 김현철의 새 노래 “Drive”다. 참으로 오랜만에 발매하는 신보의 타이틀 곡이다. 신보라지만 절반을 먼저 공개하고 나머지 절반을 후에 공개한다고 하니 실제 앨범은 아직 미완성이라 할 수 있겠다.

이 곡 또한 나를 과거의 어느 때로 데려간다. 하지만 빛과 소금의 노래처럼 가짜 추억을 불로 일으키지는 않는다. 새로운 곡인걸, 올 해의 추억을 담고 있는 중인 곡인걸.

그럼에도 과거를 연상시키는 것은 곡 안에 담긴 김현철다움 때문이다. 50(!)이 넘어도 변함 없는 목소리와 창법은 물론 리듬 패턴, 브라스 섹션의 들어가고 나옴 등이 오랜 공백과 상관 없이 이전 김현철을 그대로 연장하고 있다. 조금 더 꼭 집어서 말한다면 1999년 “어느 누구를 사랑한다는 건 미친 짓이야”의 리듬과 1993년 “횡계에서 돌아오는 저녁”의 키보드 음색을 적절히 버무려 만들었다는 느낌이 강하다.

그래서 이 곡을 들을 때면 나는 1990년대의 어느 날을 기억하려 애쓴다. 특히 노래 가사처럼 색색깔의 불빛이 하나 둘씩 들어오던 어느 여름 날의 저녁을 기억하려 한다.

생각나는 그 무렵 나의 저녁은 늘 피곤했던 것 같다. 밤이 되면 이내 기운을 되찾았지만 저녁이면 끈적거리는 더위와 거리의 소리에 피곤해하곤 했다. 특히 신사동이나 압구정동에 가면 더 했다. 신촌과 종삼도 별반 다르지 않았지만.

그런데 이 곡은 그 무덥고 지친 청춘의 날을 그리워하게 한다. “어거지로 대충 살았던” 그 날들의 기억이 “지는 노을 사이로” “어디론가 마냥 떠나고 싶은” 요즈음의 나를 위로한다.

음악적으로 보면 멜로디를 제외하고는 아주 뻔한 김현철의 곡이다. 그래서 그냥 그래 하는 평을 내릴 수도 있다. 하지만 그 변하지 않음이 내게는 긍정적이다. 그를 만난적이 없지만 “우리 함께 하던 곳”으로 데려가는 곡의 분위기에 그가 내 과거를 기억해주고 있다는 느낌을 받기 때문이다. 그래서 고맙기까지 하다. 그 자리에 그냥 잘 있어서.

이렇게 같은 취향으로 같은 음악을 좋아하던 옛 사람들을 만나 잠시 한강변을 걷다가 헤어졌으면 좋겠다. 어느 노을 좋은 여름 날에 말이다.

2 COMMENTS

  1. ‘변하지 않음이 내게는 긍정적이다’구절이 확, 와닿네요. 듣는 순간 그 시절로 훅..돌아가는 느낌. 첫사랑도 생각나면서요.^^

    • 김현철과 청춘을 같이 보내신 분이 여기 또 있군요. 첫사랑!! ㅎ
      변화 없음이 긍정적이게 된 건 그만큼 나이를 먹은 것, 그래서 보수적이 된 것을 의미하는 것 같아 슬프기도 하네요.

댓글

KOREAN JAZZ

Bridge – 서영도 Trio (YDS 2008)

베이스 연주자 서영도를 음악적으로 정의할 때 많은 사람들은 그에게 퓨전 재즈 안에 위치시키곤 한다. 나 역시 마찬가지다. 그러나 현재 퓨전 재즈의 이미지, 그러니까 재즈와...

Eclipse – 박준영 ( Jays`Party 2014)

베이스나 드럼 연주자는 자신의 이름으로 녹음할 때도 연주적 측면에서 자신을 절제하곤 한다. 사운드의 기저에서 작동하는 악기 자체의 특성상 자신의 연주가 전면에 나설 경우 전체적...

CHOI'S CHOICE

Live: A Fortnight In France – Patricia Barber (Blue Note 2004)

파트리시아 바버는 현재 다이아나 크롤과 함께 백인 여성 재즈 보컬을 대표할만한 인물로 강하게 인식되고 있다. 하지만 파트리시아 바버는 다이아나 크롤과는 다른 차원에서 재즈 보컬의...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