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T. Symphony – E.S.T. Symphony (ACT 2016)

est피아노 트리오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던 E.S.T가 2008년 피아노 연주자 에스뵤른 스벤슨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막을 내린 후 꾸준히 피아노 연주자와 그 트리오를 그리워하는 사람들을 위한 앨범이 발매되고 있다. 이번 앨범도 그 가운데 하나라 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앨범은 트리오의 곡들을 오케스트라 편성으로 연주한다는 것이 흥미롭다.

기대에 맞게 앨범은 긴장을 지속시키면서 상승을 거듭해 결국 몰아의 경지에 오르곤 했던 E.S.T의 매력을 새로이 느끼게 한다. 여기에는 트리오 멤버였던 단 베르글룬트와 마그누스 외스트룀의 참여가 결정적이었다. 이 두 연주자 또한 E.S.T의 사운드를 구축하는데 큰 역할을 했었다. 그것이 이번 앨범에서도 드러난다.

그래도 이 앨범의 진정한 매력은 역설적일 지 모르지만 E.S.T의 위대함을 새삼 느끼게 한다는 것에 있다. 심포니 오케스트라를 동원한 거대한 사운드를 E.S.T는 트리오 편성만으로 만들어 냈음을 확인하게 해주는 것이다. 게다가 앨범은 다시 에스뵤른 스벤슨을 그리게 한다. 물론 그 또한 뛰어난 실력을 지닌 이로 란탈라가 피아노를 연주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그가 에스뵤른 스벤슨을 대체할 수는 없는 법. 오케스트라가 사운드를 거대하게 부풀리면 부풀릴수록 고인의 자리가 여백으로 느껴진다.

분명 트리오의 감동을 재현한 사운드는 E.S.T를 좋아하는 감상자들에게는 아주 좋은 선물이 될 것이다. 하지만 그 추억을 지울 정도는 아니다.

댓글

KOREAN JAZZ

슬픔의 피에스타 – 박주원 (JNH Music 2011)

지난 2009년에 발매되었던 박주원의 첫 앨범 <집시의 시간>은 비르투오소적인 측면과 정서적인 측면이 잘 어우러진 음악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나 또한 화려한 기교 속에 가슴을...

Night Drive – Spotlite (3Tension 2008)

보통 가벼운 재즈, 대중적 재즈 하면 많은 사람들은 퓨전/스무드 재즈를 떠올리곤 한다. 일리 있는 생각이다. 하지만 그러면서 퓨전/스무드 재즈를 가벼운 만큼 깊이가 없고 대중적인...

CHOI'S CHOICE

The Paris Concert Edition 1 & 2 – Bill Evans Trio (Elektra 1979)

빌 에반스는 타인의 평가와 상관없이 재능보다는 노력에 의지하려 했다. 이 앨범에서도 짧은 글을 통하여 노력에 의한 일종의 진화론을 주장했다. 실제 그가 천재였건 아니건 빌...

최신글

When Your Light Turn On – 윤미윤 (Yoon Miyoon 2019)

보컬 윤미윤의 첫 앨범이다. 이 앨범에 담긴 그녀의 모습은 매우 겸손하다. 노래를 소극적으로 한다는 것이 아니다. 기본에 충실하다는...

Africa Speaks – Santana (Concord 2019)

기타 연주자 카를로스 산타나가 이끄는 록 그룹 산타나는 록을 중심으로 라틴 음악, 재즈 등을 가미한 개성 강한...

Oklahoma – Keb’ Mo (Concord 2019)

싱어송라이터이자 뛰어난 기타 연주자인 켑 모는 델타 블루스의 계승자로 알려져 있다. 델타 블루스는 20세기 초반 블루스와 컨트리, 포크...

Dear Billie – Joe Barbieri (Microcosmo Dischi 2018)

2019년은 빌리 할리데이가 세상을 떠난 지 6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맞추어 이탈리아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조 바르비에리가 레이디 데이를 향한...

Solo Piano – Lewis Porter (Next To Silence 2018)

루이스 포터는 피아노 연주자이지만 대학에서 재즈사를 강의하고 재즈사 전반은 물론 레스터 영, 존 콜트레인에 관한 뛰어난 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