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T. Symphony – E.S.T. Symphony (ACT 2016)

est피아노 트리오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던 E.S.T가 2008년 피아노 연주자 에스뵤른 스벤슨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막을 내린 후 꾸준히 피아노 연주자와 그 트리오를 그리워하는 사람들을 위한 앨범이 발매되고 있다. 이번 앨범도 그 가운데 하나라 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앨범은 트리오의 곡들을 오케스트라 편성으로 연주한다는 것이 흥미롭다.

기대에 맞게 앨범은 긴장을 지속시키면서 상승을 거듭해 결국 몰아의 경지에 오르곤 했던 E.S.T의 매력을 새로이 느끼게 한다. 여기에는 트리오 멤버였던 단 베르글룬트와 마그누스 외스트룀의 참여가 결정적이었다. 이 두 연주자 또한 E.S.T의 사운드를 구축하는데 큰 역할을 했었다. 그것이 이번 앨범에서도 드러난다.

그래도 이 앨범의 진정한 매력은 역설적일 지 모르지만 E.S.T의 위대함을 새삼 느끼게 한다는 것에 있다. 심포니 오케스트라를 동원한 거대한 사운드를 E.S.T는 트리오 편성만으로 만들어 냈음을 확인하게 해주는 것이다. 게다가 앨범은 다시 에스뵤른 스벤슨을 그리게 한다. 물론 그 또한 뛰어난 실력을 지닌 이로 란탈라가 피아노를 연주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그가 에스뵤른 스벤슨을 대체할 수는 없는 법. 오케스트라가 사운드를 거대하게 부풀리면 부풀릴수록 고인의 자리가 여백으로 느껴진다.

분명 트리오의 감동을 재현한 사운드는 E.S.T를 좋아하는 감상자들에게는 아주 좋은 선물이 될 것이다. 하지만 그 추억을 지울 정도는 아니다.

댓글

KOREAN JAZZ

잃어버린 기억을 찾아서 – 신해원 (풍류 2007)

기타 연주자 신해원의 첫 앨범이다. 그런데 이 기타 연주자의 앨범은 음악적인 부분은 멀리하고 정서적인 관점으로만 평가 받기를 바라는 듯하다. 그것은 사색적인 앨범 타이틀을 시작으로...

Into A New Groove – 남경윤(John Nam) (EMI 2008)

  어느덧 피아노 연주자 남경윤이 세 번째 앨범을 발매했다. 그동안 남경윤은 다양한 멤버 구성과 편성을 활용하여 자신의 음악을 다각도로 보여주려 노력해왔다. 그러면서 서서히 자신의 피아노를...

CHOI'S CHOICE

The Jazz Workshop – George Russell (RCA Victor 1957)

조지 러셀은 그 자신이 드럼과 피아노를 연주하곤 했지만 그보다는 작곡가, 재즈 이론가로 더 잘 알려져 있다. 특히 그가 1953년에 펴낸 이론서 <Lydian Chromatic Concept...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