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arness – Joshua Redman and Brad Mehldau (Nonesuch 2016)

jsbm색소폰 연주자 조슈아 레드맨과 피아노 연주자 브래드 멜다우가 만났다는 사실은 앨범 발매 전부터 많은 애호가들의 관심을 끌었다. 두 연주자가 1990년대에 재즈의 새로운 시대를 이끌 젊은 연주자 무리의 일원으로 등장한 이후 그 기대대로 음악성과 대중성 모두에서 현대 재즈를 대표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많은 애호가들이 두 연주자의 만남을 기대했다.

이런 바람에는 두 연주자의 오랜 인연도 한 몫 했다. 색소폰 연주자의 1994년도 앨범 <Moodswing>에 피아노 연주자가 참여하면서 두 사람의 음악적 인연은 시작되었다. 이 앨범에서 색소폰 연주자는 진정한 그만의 음악이자 1990년대를 대표하는 음악을 선보였다. 여기에는 브래드 멜다우의 피아노가 큰 역할을 했다. 이것은 1998년도 앨범 <Timeless Tales (for changing times)>에서도 반복되었다.

하지만 이후 두 연주자는 한동안 함께 할 기회를 갖지 못했다. 조슈아 레드맨만큼이나 브래드 멜다우 또한 “Art Of The Trio”라 명명된 일련의 앨범들을 통해 큰 성공을 거두어 그만의 길을 갔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브래드 멜다우의 2010년작 <Highway Rider>과 조슈아 레드맨의 2013년작 <Walking Shadows>를 통해 함께 할 수 있었다.

그 가운데 이번에 큰 기대 속에 발매된 듀오 앨범은 2011년, 그러니까 <Highway Star> 이후 가진 유럽 투어를 정리한 것이다. 노르웨이 콩스버그 공연, 스위스 베른, 독일 뒤셀도르프, 프랑크푸르트, 네덜란드 그로닝겐, 스페인 마드리드 등에서 가진 공연에서 각각 한 곡씩 선별해 총 6곡을 수록하고 있다.

앨범에서 두 연주자는 오랜만에 만나서 우정을 나누었다는 것 이상의 음악적 감동을 준다. 노장 연주자들이 추억을 회고하듯 편안하게 과거에 함께 즐겼던 곡들을 연주하는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어린 시절 우정을 나눈 친구가 각자의 길을 간 뒤 오랜만에 만나 그 사이 갈고 닦은 실력을 겨루는 것 같다고 할까?

이것은 찰리 파커의 “Ornithology”나 델로니어스 몽크의 “In Walked Bud” 처럼 선배 연주자들이 쓴 곡을 연주할 때 잘 느껴진다. 두 연주자는 솔로와 반주의 구분은 의미 없다는 듯 서로 자신만의 연주를 펼치는 것만 같다. 이 기본적인 곡들을 너는 그리 연주하냐? 나는 이렇다.라고 서로 이야기 하는 것 같다. 하지만 그 경쟁적인 움직임은 이내 상대가 비워둔 공간을 파고들며 앞선 프레이징에 슬쩍 호응을 하는 것으로 이어진다. 상대의 공간을 그대로 존중하고 내 위치를 지키면서도 자연스레 겹쳐짐을 수용하는 연주, 그 겹쳐짐이 아름다운 어울림으로 이어지는 연주라 할 수 있겠다. 그리고 이것은 듀오 연주의 가장 기본적인 미덕이기도 하다.

한편 두 연주자는 각각의 자작곡도 연주했다. 이들 곡들은 두 연주자의 감수성이 만나 새로운 지점을 향하는 것을 확인하게 해준다. 예를 들면 브래드 멜다우가 쓴 “Always August”는 테마 부분은 확실히 피아노 연주자의 우수를 느끼게 해준다. 하지만 조슈아 레드맨의 연주는 그만의 지적인 분위기로 곡을 중성적인 담담함으로 이끈다. 피아노 연주자도 이에 공감한 듯 우수를 걷어낸 연주로 향한다.

서정적인 분위기를 기대한다면 앨범 타이틀 곡이라 할 수 있는 “The Nearness Of You”를 들어야 할 것이다. 두 친구가 각자의 일로 바빠도 늘 함께 할 날을 기다려왔음을 생각하게 해주는 이 곡은 두 연주자의 서정성이 가장 아름답게 드러낸다. 발라드 연주의 진수를 느끼게 한다.

그래도 나는 색소폰 연주자가 쓴 곡-제목에서 브래드 멜다우를 염두에 두지 않았나 싶은- “Mehlsancholy Mode”가 앨범에서 가장 돋보인다고 생각한다. 치열한 두 연주자의 연주가 1990년대의 추억을 느끼게 해주기 때문이다. 서로가 비슷한 출발점에서 손을 잡고 나아가던 시절을 그리게 한다. 그렇다고 향수에 기댄 연주라는 것은 아니다. 이 곡에서도 두 연주자는 느긋함을 피하고 차이를 인정하고 긴장을 수용하는 현대적인 어울림을 보여준다.

시작은 오랜 우정에서 비롯되었다. 하지만 그 전개는 노장 연주자들의 만남과는 달랐다. 훈훈한 마음만큼이나 두 연주자는 새로운 연주에 대한 설렘으로 각자의 현재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이를 바탕으로 대화를 나누었다. 그래서 음악이 마냥 따스하지만은 않다. 하지만 나는 바로 이것이 두 연주자의 우정을 대변한다고 생각한다. 오랜만이라고 괜히 상대를 조심하는 대신 어제 만난 것처럼 마음 편히 자신의 현재를 담은 연주를 펼치는 것이야 말로 깊은 우정이 있어야 가능한 것이 아니던가? 술 한잔 하며 추억을 곱씹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새로운 추억을 만들고 내일을 꿈꾸는 친구의 모습이 두 사람의 연주에 담겨 있다.

2 COMMENTS

댓글

KOREAN JAZZ

This Place, Meaning, You (다시 그 곳에…) – 이지연 (Audio Guy Plus Hitch 2014)

음악 참 잘 한다. 피아노 연주자 이지연의 이번 앨범을 들으며 제일 먼저 떠오른 생각이다. 그녀는 이 앨범에서 우아한 감성을 바탕으로 차근차근 ‘그 곳(This Place!)’에...

Chico Cubo – Chico Cubo (Chico Cubo 2013)

치코 쿠보는 남성 보컬 잠바 OJ를 중심으로 현재 부산에서 활동중인 연주자들로 구성된 6인조 그룹이다. 따라서 지방 재즈 무대를 엿보게 한다는 점에서 흥미를 끈다. EP...

CHOI'S CHOICE

Amaryllis – Marilyn Crispell (ECM 2001)

이 앨범은 프리 재즈 앨범이다. 그러나 믿기 어려운 프리 재즈 앨범이다. 매우 아름다운 연주로 꾸며진 순수한 앨범이다. 그것은 무엇보다 침묵을 통해서 드러난다. 지난 해...

최신글

When Your Light Turn On – 윤미윤 (Yoon Miyoon 2019)

보컬 윤미윤의 첫 앨범이다. 이 앨범에 담긴 그녀의 모습은 매우 겸손하다. 노래를 소극적으로 한다는 것이 아니다. 기본에 충실하다는...

Africa Speaks – Santana (Concord 2019)

기타 연주자 카를로스 산타나가 이끄는 록 그룹 산타나는 록을 중심으로 라틴 음악, 재즈 등을 가미한 개성 강한...

Oklahoma – Keb’ Mo (Concord 2019)

싱어송라이터이자 뛰어난 기타 연주자인 켑 모는 델타 블루스의 계승자로 알려져 있다. 델타 블루스는 20세기 초반 블루스와 컨트리, 포크...

Dear Billie – Joe Barbieri (Microcosmo Dischi 2018)

2019년은 빌리 할리데이가 세상을 떠난 지 6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맞추어 이탈리아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조 바르비에리가 레이디 데이를 향한...

Solo Piano – Lewis Porter (Next To Silence 2018)

루이스 포터는 피아노 연주자이지만 대학에서 재즈사를 강의하고 재즈사 전반은 물론 레스터 영, 존 콜트레인에 관한 뛰어난 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