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dden Voices – Aruan Ortiz Trio (Intakt 2016)

ao아루안 오르티스는 쿠바 출신의 피아노 연주자이다. 하지만 그의 음악은 흔히 말하는 아프로 쿠반 재즈나 라틴 재즈에 머무르지 않는다. 쿠바의 음악적 전통을 거부한다기 보다 그 안에만 머무르려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보다 그는 더 큰 자유를 추구한다. 하긴 요즈음처럼 연주자들의 음악적 배경이 거의 유사한 음악으로 통일 되는 시대에는 이런 일은 특별한 일이 아닐지 모른다. 다만 감상자가 연주자와 그 음악에 특정 이미지를 부여하는 것일 뿐.

아무튼 에릭 레비(베이스), 제랄드 클리버(드럼)과 트리오를 이룬 이 앨범에서 그는 라틴 재즈의 영향과 함께 프리 재즈의 영향을 직접 드러낸다. 그렇다고 순간의 진실에만 충실한 연주는 아니다. 작곡이 있고 편곡도 있다. 다만 그 진행이 라틴 재즈나 보통의 포스트 밥과는 거리가 있다는 것이다. 굳이 지난 연주자들과 비교한다면 곤잘로 루발카바, 추초 발데스, 오넷 콜맨, 델로니어스 몽크의 음악이 자유로이 혼합되었다고 할 수 있을까?

그래서 트리오의 연주는 어떤 정형을 위하 나아간다기 보다 모래에 집을 짓는 듯한 느낌으로 연주한다. 위태롭지만 삼각 관계를 지속하며 무엇인가를 만들어가는데 그것의 안정적 구축보다는 붕괴를 막으려는 애절한 사투의 느낌을 준다. ” Fractal Sketches”같은 곡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이러한 위태로움으로 인해 트리오의 연주는 부단한 역동성을 획득하고 요동치는 음악을 만들어 낸다. 즉, 위태로움의 긍정적 활용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 Analytical Symmetry”, ” Arabesques of a Geometrical Rose” 같은 곡에서 흔들리는 가운데 앞으로 나아가는 모습이 그 예가 아닐까 싶다.

편히 들을 수 있는 앨범은 아니다. 하지만 혼돈의 사운드에 집중하면 의외의 쾌감을 얻을 수 있는 앨범이다.

댓글

KOREAN JAZZ

푸른 하늘 은하수 Milky Way – 박종화 (Seoul Jazz Academy 2006)

  피아노 연주자 박종화가 첫 앨범을 녹음했다. 그런데 우리의 잘 알려진 동요를 화두로 삼았다는 것이 특이하다. 게다가 박종화 본인은 라이너 노트에 “숙제처럼 남아 있던...

Letter From Rio – Double Rainbow (Universal 2007)

최근 몇 년 전부터 한국 재즈 연주자들의 앨범들이 쏟아지고 있다. 그런데 그 앨범들 대부분은 한 연주자를 중심으로 한 정규 밴드의 연주를 담고 있는 것이...

CHOI'S CHOICE

Getz/Gilberto(Mono) – Stan Getz & Joao Gilberto (Verve 1963)

이 앨범에 대해서 더 이상 새로이 언급할 것이 있을까? 쿨 재즈 색소폰 연주자로 인기를 얻고 있었던 스탄 겟츠가 기타 연주자 찰리 버드와 함께 <Jazz...

최신글

When Your Light Turn On – 윤미윤 (Yoon Miyoon 2019)

보컬 윤미윤의 첫 앨범이다. 이 앨범에 담긴 그녀의 모습은 매우 겸손하다. 노래를 소극적으로 한다는 것이 아니다. 기본에 충실하다는...

Africa Speaks – Santana (Concord 2019)

기타 연주자 카를로스 산타나가 이끄는 록 그룹 산타나는 록을 중심으로 라틴 음악, 재즈 등을 가미한 개성 강한...

Oklahoma – Keb’ Mo (Concord 2019)

싱어송라이터이자 뛰어난 기타 연주자인 켑 모는 델타 블루스의 계승자로 알려져 있다. 델타 블루스는 20세기 초반 블루스와 컨트리, 포크...

Dear Billie – Joe Barbieri (Microcosmo Dischi 2018)

2019년은 빌리 할리데이가 세상을 떠난 지 6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맞추어 이탈리아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조 바르비에리가 레이디 데이를 향한...

Solo Piano – Lewis Porter (Next To Silence 2018)

루이스 포터는 피아노 연주자이지만 대학에서 재즈사를 강의하고 재즈사 전반은 물론 레스터 영, 존 콜트레인에 관한 뛰어난 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