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dden Voices – Aruan Ortiz Trio (Intakt 2016)

ao아루안 오르티스는 쿠바 출신의 피아노 연주자이다. 하지만 그의 음악은 흔히 말하는 아프로 쿠반 재즈나 라틴 재즈에 머무르지 않는다. 쿠바의 음악적 전통을 거부한다기 보다 그 안에만 머무르려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보다 그는 더 큰 자유를 추구한다. 하긴 요즈음처럼 연주자들의 음악적 배경이 거의 유사한 음악으로 통일 되는 시대에는 이런 일은 특별한 일이 아닐지 모른다. 다만 감상자가 연주자와 그 음악에 특정 이미지를 부여하는 것일 뿐.

아무튼 에릭 레비(베이스), 제랄드 클리버(드럼)과 트리오를 이룬 이 앨범에서 그는 라틴 재즈의 영향과 함께 프리 재즈의 영향을 직접 드러낸다. 그렇다고 순간의 진실에만 충실한 연주는 아니다. 작곡이 있고 편곡도 있다. 다만 그 진행이 라틴 재즈나 보통의 포스트 밥과는 거리가 있다는 것이다. 굳이 지난 연주자들과 비교한다면 곤잘로 루발카바, 추초 발데스, 오넷 콜맨, 델로니어스 몽크의 음악이 자유로이 혼합되었다고 할 수 있을까?

그래서 트리오의 연주는 어떤 정형을 위하 나아간다기 보다 모래에 집을 짓는 듯한 느낌으로 연주한다. 위태롭지만 삼각 관계를 지속하며 무엇인가를 만들어가는데 그것의 안정적 구축보다는 붕괴를 막으려는 애절한 사투의 느낌을 준다. ” Fractal Sketches”같은 곡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이러한 위태로움으로 인해 트리오의 연주는 부단한 역동성을 획득하고 요동치는 음악을 만들어 낸다. 즉, 위태로움의 긍정적 활용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 Analytical Symmetry”, ” Arabesques of a Geometrical Rose” 같은 곡에서 흔들리는 가운데 앞으로 나아가는 모습이 그 예가 아닐까 싶다.

편히 들을 수 있는 앨범은 아니다. 하지만 혼돈의 사운드에 집중하면 의외의 쾌감을 얻을 수 있는 앨범이다.

댓글

KOREAN JAZZ

Love Is A Song – 윤석철 트리오 (Evans 2013)

재즈의 역사가 늘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던 것은 연주자들이 전통에 무조건 순응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그들은 기꺼이 늘 현재성을 재즈 안에 불어 넣으려 한다. 피아노...

선언 – 오재철 스몰 앙상블 (페이지터너 2018)

트럼펫 연주자 오재철의 세 번째 앨범이다. 이전 두 앨범에서 그는 빅 밴드 편성과 트리오-트럼펫, 피아노, 베이스-편성의 연주를 펼쳤다....

CHOI'S CHOICE

Sky Blue – Maria Schneider Orchestra (ArtistShare 2007)

보통 빅 밴드 하면 듀크 엘링턴이나 카운트 베이시로 대표되는 스윙 시대의 빅 밴드, 그러니까 10명 이상의 연주자들이 마음을 모아 경쾌하게 스윙하고 그 가운데 몇...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