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 Duke – Matthew Shipp Trio (Rouge Art 2015)

24피아노 연주자 매튜 쉽은 프라 재즈 혹은 아방가르드 재즈 연주자이다. 즉, 스스로 형식을 만들거나 기존과는 다른 방식으로 자신을 표현하는 연주자라는 것이다. 그에게 전통이란 말은 뛰어 넘어야 할 대상이다. 그런데 그가 듀크 엘링턴을 연주했다. 글쎄 . 많은 사람들이 델로니어스 몽크 정도라면 모를까 스윙 시대의 대부를 연주했다는 것에 다소 의외라 생각했을 것이다. 나 또한 그랬다. 이게 뭐지 하는 마음이 앞섰다.

물론 그렇다고 보통의 트리오 음악을 그가 들려주리라 생각하지는 않았다. 무엇인가 다른 부분이 있겠지 싶었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론 자유라는 이름으로 그가 듀크 엘링턴의 음악을 안드로메다로 이끌지 않기를 바랬다. 적당히 새롭기를 바랬다.

매튜 쉽도 그런 생각을 했던 모양이다. 비교적 원곡의 멜로디는 흐트러트리지 않았으니 말이다. 대신 그는 멜로디의 기저를 건드렸다. “In A Sentimenatl Mood”같은 곡이 대표적이다. 이 곡에서 그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감정에 휩쓸리지 않는 사람처럼 테마 멜로디를 연주한다. 그런데 그 아래 베이스 연주자 마이클 비시오와 드럼 연주자 휫 디키가 모든 것을 부숴버리겠다는 듯이 파괴적인 솔로를 펼친다. 게다가 그 힘 또한 대단하다. 그 결과 음악은 천재지변 앞에 놓인 연약한 꽃을 상상하게 한다.

나는 이것이 매튜 쉽의 의도가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단순히 듀크 엘링턴을 소재로 한 자기 연주가 아닌 듀크 엘링턴에게 보내는 연주(To Duke)로 주제를 삼은 만큼 그는 폭력적이다 싶은 다양한 스타일 속에서도 변하지 않는 듀크 엘링턴만의 무엇을 표현하려 했던 것이다. 그렇다고 그것을 비단 멜로디만으로 한정지을 필요는 없겟지만 말이다.

[review]

댓글

KOREAN JAZZ

Temptation – 웅산 (Pony Canyon 2015)

나는 웅산을 너무 과하게 욕심을 부리지 않으며 절제된 모습으로 꾸준히 자신의 노래를 해 오고 있는 보컬이라 생각한다. 그녀는 가장 익숙하고 전형적인 재즈 안에서 자신의...

A Trumpet In The Night Sky – 최선배 (Fargo 2011)

트럼펫 연주자 최선배는 한국 재즈의 1세대 연주자로 존경 받고 있지만 정작 그의 음악을 들어본 사람들은 많지 않은 것 같다. 있다면 1세대 재즈 밴드 연주...

CHOI'S CHOICE

Sophisticated Ladies – Charlie Haden Quartet West (EmArcy 2010)

얼마 만인가? 1999년의 <Art Of The Song>이 마지막이었으니 11년 만의 새 앨범이다. 나는 찰리 헤이든의 쿼텟 웨스트의 새로운 음악을 더 이상 만나지 못하리라 생각했다....

최신글

When Your Light Turn On – 윤미윤 (Yoon Miyoon 2019)

보컬 윤미윤의 첫 앨범이다. 이 앨범에 담긴 그녀의 모습은 매우 겸손하다. 노래를 소극적으로 한다는 것이 아니다. 기본에 충실하다는...

Africa Speaks – Santana (Concord 2019)

기타 연주자 카를로스 산타나가 이끄는 록 그룹 산타나는 록을 중심으로 라틴 음악, 재즈 등을 가미한 개성 강한...

Oklahoma – Keb’ Mo (Concord 2019)

싱어송라이터이자 뛰어난 기타 연주자인 켑 모는 델타 블루스의 계승자로 알려져 있다. 델타 블루스는 20세기 초반 블루스와 컨트리, 포크...

Dear Billie – Joe Barbieri (Microcosmo Dischi 2018)

2019년은 빌리 할리데이가 세상을 떠난 지 6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맞추어 이탈리아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조 바르비에리가 레이디 데이를 향한...

Solo Piano – Lewis Porter (Next To Silence 2018)

루이스 포터는 피아노 연주자이지만 대학에서 재즈사를 강의하고 재즈사 전반은 물론 레스터 영, 존 콜트레인에 관한 뛰어난 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