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 Duke – Matthew Shipp Trio (Rouge Art 2015)

24피아노 연주자 매튜 쉽은 프라 재즈 혹은 아방가르드 재즈 연주자이다. 즉, 스스로 형식을 만들거나 기존과는 다른 방식으로 자신을 표현하는 연주자라는 것이다. 그에게 전통이란 말은 뛰어 넘어야 할 대상이다. 그런데 그가 듀크 엘링턴을 연주했다. 글쎄 . 많은 사람들이 델로니어스 몽크 정도라면 모를까 스윙 시대의 대부를 연주했다는 것에 다소 의외라 생각했을 것이다. 나 또한 그랬다. 이게 뭐지 하는 마음이 앞섰다.

물론 그렇다고 보통의 트리오 음악을 그가 들려주리라 생각하지는 않았다. 무엇인가 다른 부분이 있겠지 싶었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론 자유라는 이름으로 그가 듀크 엘링턴의 음악을 안드로메다로 이끌지 않기를 바랬다. 적당히 새롭기를 바랬다.

매튜 쉽도 그런 생각을 했던 모양이다. 비교적 원곡의 멜로디는 흐트러트리지 않았으니 말이다. 대신 그는 멜로디의 기저를 건드렸다. “In A Sentimenatl Mood”같은 곡이 대표적이다. 이 곡에서 그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감정에 휩쓸리지 않는 사람처럼 테마 멜로디를 연주한다. 그런데 그 아래 베이스 연주자 마이클 비시오와 드럼 연주자 휫 디키가 모든 것을 부숴버리겠다는 듯이 파괴적인 솔로를 펼친다. 게다가 그 힘 또한 대단하다. 그 결과 음악은 천재지변 앞에 놓인 연약한 꽃을 상상하게 한다.

나는 이것이 매튜 쉽의 의도가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단순히 듀크 엘링턴을 소재로 한 자기 연주가 아닌 듀크 엘링턴에게 보내는 연주(To Duke)로 주제를 삼은 만큼 그는 폭력적이다 싶은 다양한 스타일 속에서도 변하지 않는 듀크 엘링턴만의 무엇을 표현하려 했던 것이다. 그렇다고 그것을 비단 멜로디만으로 한정지을 필요는 없겟지만 말이다.

[review]

댓글

KOREAN JAZZ

바람불면 – 최성호 특이점 (Mirror Ball 2016)

최성호 특이점은 기타 연주자 최성호가 중심이 된 즉흥 음악 프로젝트 그룹이다. 이 그룹은 지난 해 2월 첫 앨범 <어떤 시작>을 선보였었다. 그런데 한 해가...

About Happiness – 조남혁 (윈드밀이엔티 2017)

행복에 대한 희망을 담아낸 연주 인간은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다시 말해 연인, 가족, 학교, 회사, 국가 등 다양한 조직의 영향을 받는다는 것이다. 모든 것을 판단하는...

CHOI'S CHOICE

Steamin’, Cookin’, Workin’, Relaxin’ – Miles Davis (Prestige 1956)

 재즈 역사를 살펴보면 그 자체로는 하나의 작은 사건이었지만 보다 거시적으로 보면 재즈사를 풍성하게 만든 분절점이었던 사건들이 종종 발견된다. 이런 사건들을 우리는 전설이라 부른다. 재즈사가 중요...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