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day – Yaron Herman (Blue Note 2015)

YH피아노 연주자 야론 헤어만의 통산 일곱 번째 앨범이자 블루 노트 레이블에서의 첫 번째 앨범이다. 그런데 이번 앨범은 감상자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것 같다. 그것은 구성 그리고 그에 따른 음악적 특성 때문이다. 나는 지금까지 야론 헤어만의 최고작을 꼽으라 한다면 솔로 앨범 <Variations>(2006)과 트리오 앨범 <A Time For Everything>(2007)이라 생각한다. 편성 자체에 충실해 그에 따른 신선하고 창의적인 연주를 펼친 앨범들로 피아노 연주자의 장점이 잘 반영되어 있다. 이를 인식했었는지 그는 이후의 앨범에서는 그 장점을 적절히 다른 방식으로 표현하려 했다. 그것은 일정 수준이상의 만족을 주었다. 하지만 앞서 언급한 앨범 이상의 만족을 주지는 못했다.

이번 앨범도 언급한 두 앨범 이후의 앨범들과 마찬가지의 시도를 담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앨범은 솔로 연주에서의 창의적 서정과 트리오 연주에서의 역동성 모두를 하나로 잡아내려 했다는 점에서 차이를 보인다. 그런데 솔로 연주는 그렇다 해도 트리오 대신 드럼과의 듀오를 시도했는지 모르겠다. 첫 앨범 < Takes 2 to Know 1>(Sketch 2003)를 드럼 연주자 실뱅 교와의 듀오 연주로 녹음했던 적이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음악적으로 옳은 선택이었는지는 모르겠다.

물론 드럼 연주자 지브 라비츠와의 호흡은 더할 나위 없이 좋다. 하지만 베이스가 없어서 인지 피아노 연주자가 의도했을 역동성은 그리 강하지 못하다. 여기에 ‘Fast Life’, ‘Vista’의 연결에서 드러나듯 자연적인 공간감을 지닌 피아노와 스튜디오에서 컴프레싱된 드럼의 공간감이 주는 위화감은 종종 감상을 방해하기도 한다. 더구나 아이슬란드 출신의 보컬 헬기 욘슨을 게스트로 부른 것은 장르적 혼란까지 느끼게 한다. 과거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Toxic’을 참신하게 새로 연주했을 때의 경험을 살려 팝,록적인 질감을 수용하려 했겠지만 이번에는 중도를 지키지 못하고 다른 장르로 경도되었다. 반면 제임스 블래이크의 ‘Retrograde’, 스크리아빈의 클래식 ‘Prelude No.4 Opus 74’나 ‘Five Trees’처럼 서정성을 부각한 연주는 매력적이다.

 

이번 앨범으로 야론 헤어만을 알게 된 감상자는 엄지 손가락을 높이 들 것이다. 그러나 그의 이력을 따라 온 기존 감상자들은 다소 회의적인 반응을 보일 것 같다. 그의 장점을 종합하려 했다는 느낌은 받지만 그것을 잘 정돈된 상태로 느끼기는 힘들다. 변화의 의지는 좋지만 그것이 과거만큼 충격적이지 않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