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osing – Jean Michel Pilc, Mads Vinding, Marilyn Mazur (Storyville 2015)

jmp피아노 연주자 쟝 미셀 필크, 베이스 연주자 매즈 빈딘, 그리고 타악기 연주자 마릴린 마주르가 트리오를 이루어 녹음한 앨범이다. 이번 만남에서 세 연주자는 정해진 약속 없이 순간 떠오르는 감흥에 의거한 순수한 인터플레이를 시도했다. 여기에는 웨인 쇼터가 했다는 ‘규칙들은 다 버리고. 나는 미지로 나아갈 것이다’라는 말이 자리잡고 있다.

그런데 보통 자유 즉흥 연주하면 매우 어지러운 각 연주자들의 솔로 연주의 겹침을 생각하기 쉬운데 이 트리오의 연주는 그렇지 않다. 정해진 주제 없이 연주를 출발했음에도 이내 서로의 거리를 좁혀 완벽히 하나된 사운드를 뽑아 낸다. 그래서 작곡된 곡을 연주한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다. 특히 두 개의 큰 조곡으로 나뉜 즉흥 연주 후반에 각각 ‘Alice In Wonderland’와 ‘My One & Only Love’가 포함되어 있는데 이것은 사전 약속이 아니라 자유로운 인터플레이 끝에 저절로 연주하게 된 것이었다. 그 가운데 긴장 가득한 즉흥 연주를 끝에 만나는 ‘My One & Only Love’는 깊은 감동을 느끼게 한다.

두 곡의 스탠더드 곡으로 인해 앨범은 두 순수한 멜로디를 발견-작곡하게 되기까지의 과정을 생각하게 한다. 사실 즉흥 연주 또한 순간에 기댄 작곡의 일종이 아니던가? 앨범 타이틀이 ‘작곡(하기)’인 것도 이 때문이리라.

댓글

KOREAN JAZZ

The SAZA’s Blues – 최우준 (Mirrorball 2012)

최우준은 한국 재즈 연주자 가운데 뛰어난 기교파 연주자로 꼽힌다. 이것을 우리는 2007년에 발매된 그의 첫 앨범 <SAZA’s Broove>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이 앨범에서 그는...

Princess Bari – 임미성 Quintet (Kang & Music 2009)

 재즈 보컬 임미성은 원래 성악을 전공했다가 뒤늦게 재즈의 매력에 빠져 2003년 프랑스로 건너가 재즈를 공부했다고 한다. 이러한 클래식적 소양과 프랑스에서의 경험은 많지는 않지만 국내의...

CHOI'S CHOICE

Helen Merrill With Clifford Brown – Helen Merrill (EmArcy 1954)

헬렌 메릴은 부드러우면서도 섬세한 결이 느껴지는 벨벳풍의 따스한 목소리로 사랑을 받았던 백인 여성 보컬이다. 하지만 그는 보통 블론디 보컬이라 불리는 다른 백인 여성 보컬들과는...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