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hining Sea – Sunny Kim & Ben Monder (Audioguy 2014)

sk지난 해 <Painter’s Eye>를 통해 처음 함께 했었던 우리의 보컬 서니 킴과 기타 연주자 벤 몬더의 듀오 앨범이다. 지난 해 9월에 있었던 올림푸스 홀에서의 공연을 담고 있다고 하는데 관객들의 박수소리도 없어 사운드의 매무새 또한 잘 다듬어져 있어 라이브 앨범의 느낌은 나지 않는다. 그런데 나비의 움직임처럼 가벼이 부유하는 몽환적 공간감이 강조된 음악인 만큼 오히려 공연 현장의 느낌이 나지 않는 것이 더 좋다. 곡 중간에 박수소리가 들리지 않는 것도 당시 관객들이 두 사람이 이끄는 색다른 풍경에 몰입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된다.

두 사람의 호흡은 듀오 이상의 느낌을 준다. 서니 킴이 노래 외에 징 등의 악기를 사용하고 벤 몬더는 공간에 부드럽게 스며드는 영롱한 톤부터 다층적인 느낌의 아르페지오 등 다양한 주법을 자유로이 사용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연주와 노래는 지면에서 살짝 부유하여 비어 있는 공간 여기저기를 유영하는 듯한 최면의 상태로 감상자를 이끈다.

그런데 이러한 아름다운 어울림 가운데 ‘Willow Weep For Me’나 ‘Let’s Fall In Love’같은 스탠더드 곡에서의 어울림은 아쉽지만 다소 위태롭게 들린다. 조금 더 원곡 밖으로 나아갔다면 싶다. 반면 양희은과 이병우의 기타로 우리에게 친숙한 ‘사랑 그 쓸쓸함에 관하여’나 ‘찔레꽃’ 등의 우리 곡을 노래한 것은 색다른 느낌을 넘어 새로운 발견으로 다가온다.

댓글

KOREAN JAZZ

Spirit Goes – 김주헌 (Four Hands 2010)

피아노 연주자 김주헌의 첫 앨범으로 미국 연주자들과 쿼텟을 이루어 녹음했다. 이 앨범에서 피아노 연주자는 앨범 타이틀이 말하듯 음악의 영적인 면에서 연주를 출발한다. 그렇다고 종교적인...

Lua Ya – 신예원 (ECM 2013)

독일에 위치한 ECM 레이블은 맨프레드 아이허라는 한 명의 제작자의 취향을 따라 클래식, 재즈, 민속 음악 등을 가로지르는 한편 모든 악기들이 투명하게 들리는 사운드와 음악적...

CHOI'S CHOICE

Kind Of Blue – Miles Davis (Columbia 1959)

지금까지 재즈 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음반을 꼽으라면 당연히 이 음반을 꼽게 된다. 그리고 재즈 관계자나 애호가들에게 무인도에서 듣고 싶은 재즈 음반으로 대다수가 이...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