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eet & Sour – Daniel Humair (Laborie Jazz 2012)

dh

드럼 연주자들은 나이가 들수록 실력파 연주자들을 발굴하고 그들을 최적으로 조합으로 만들고 다시 그들에게서 새로운 영감을 뽑아내는 능력을 지니게 되는 것 같다. 과거 아트 블래키, 로이 헤인즈가 그랬다. 프랑스의 경우 다니엘 위매르가 그렇다. 이미 70대 중반에 접어든 이 노장은 젊은 연주자들과 함께 하기를 즐긴다. 그리고  음악들은 함께 한 연주자에 따라 다양하게 변하며 그 와중에서 그만의 색을 발산하곤 한다.

이번 새 앨범도 그가 리더로서 얼마나 탁월한 능력을 지녔는지 깨닫게 한다. 에밀 파리지엥(색소폰) 벵상 페이라니(아코데온), 제롬 르가르(베이스)와 쿼텟을 이룬 이 앨범에서 그는 상반된 요소들의 강렬한 대조,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그 조합이 만들어 내는 새로운 맛을 보여준다. 기본적으로 난해한 아방가르드/프리 재즈를 지향하면서도 귀에 쏙 들어오는 멜랑콜리를 들려준다. 앨범 타이틀터럼 달콤한 맛과 시큼한 맛의 조화를 보여준다고 할까?

사실 이 앨범 타이틀은 요리에서 주로 사용하는 용어다. 원래는 대비의 의미로 사용되다가 요즈음은 두 단어를 함께 사용하면서 두 맛이 조합된 새로운 맛을 의미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새콤 달콤이 그런 뜻 아닐까? 아무튼 앨범에 담긴 음악들은 공간을 자유로이 유영하며 두 가지 맛을 동시에 생산해 낸다. 이러한 새로운 맛은 역시나 에밀 파리지엥의 색소폰과 벵상 페이라니의 아코데온에서 발생한다. 정서적인 차원에서 두 악기가 대조적인 모습을 보이느냐 조화로운 모습을 보이느냐에 따라 달라진다는 것이다. 그 가운데 벵상 페이라니의 연주가 특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 같다. 그의 아코데온은 악기 자체에 담긴 노마드적인 성격을 살려 무정형의 프리 재즈적인 공간에 유랑자적인 방향성을 부여한다.

다니엘 위매르의 드럼은 어떠냐고? 그는 제롬 르가르의 베이스와 함께 두 연주자를 지켜보면서 필요할 때마다 슬쩍 충동질을 한다. 능글맞다 싶은 느낌도 주는데 또 그냥 지원에 만족했기에 전면에 나선 두 악기의 진가가 발휘되지 않았나 싶다.

댓글

KOREAN JAZZ

Motion Of The Soul – 송용창 (Kang & Music 2009)

 아마도 대부분의 독자들은 기타 연주자 송용창이 낯설 것이다. 그렇다면 지난 2006년에 발매되었던 여성보컬 여진의 <In Gray>라는 앨범을 상기하기 바란다. 이 앨범에서 대부분의 곡을 작곡하고...

49 – 곽윤찬 (Blueshrimp 2013)

매번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재즈 연주자이지만 어쿠스틱 사운드에서 일렉트릭 사운드로의 질감 이동은 상당한 모험이 따른다. 비밥 양식을 기반으로 한 미시적 변화가 아니라 팝, 록...

CHOI'S CHOICE

Mingus Ah Um – Charles Mingus (Columbia 1959)

보통 찰스 밍거스는 아방가르드 재즈 연주자로 구분된다. 그런데 이러한 정의는 찰스 밍거스에 대한 부분적 진실을 반영할 뿐이다. 찰스 밍거스는 분명 진보적 성향의 연주자였지만 그것이...

최신글

Mare Nostrum III – Paolo Fresu, Richard Galliano, Jan Lundgren (ACT 2019)

아코데온 연주자 리차드 갈리아노, 피아노 연주자 얀 룬드그렌 트럼펫 연주자 파올로 프레주로 구성된 트리오 마레 노스트룸의 세 번째...

A Little Girl Dancing – 장승호 (Joen Music 2019)

첫 번째 혹은 처음이라는 말에는 늘 설렘이 담겨 있다. 다음 혹은 두 번째, 세 번째로 이어지는 연속의...

When Your Light Turn On – 윤미윤 (Yoon Miyoon 2019)

보컬 윤미윤의 첫 앨범이다. 이 앨범에 담긴 그녀의 모습은 매우 겸손하다. 노래를 소극적으로 한다는 것이 아니다. 기본에 충실하다는...

Africa Speaks – Santana (Concord 2019)

기타 연주자 카를로스 산타나가 이끄는 록 그룹 산타나는 록을 중심으로 라틴 음악, 재즈 등을 가미한 개성 강한...

Oklahoma – Keb’ Mo (Concord 2019)

싱어송라이터이자 뛰어난 기타 연주자인 켑 모는 델타 블루스의 계승자로 알려져 있다. 델타 블루스는 20세기 초반 블루스와 컨트리, 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