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rt Stories For Dreamers – Jesper Bodilsen (Stunt 2009)

JB

지금까지 베이스 연주자 예스퍼 보딜센의 앨범을 몇 장 들어오면서 나는 그리 깊은 인상을 받지 못했다. 그의 음악에서 나는 흔히 내가 자주 사용하는 표현인 설탕이 과한 커피 같은 맛을 느꼈다. 그런데 이번 앨범은 좀 다르다. 여전히 달달함이 평균 이상이지만 그것이 마음을 움직이는 아름다움으로 연결된다는 것이다. 콘트라베이스의 목재 향기가 느껴지는 육중한 베이스 음색부터 울프 와케니어스의 여린 기타 음색까지 모든 것이 설탕이 과한 것이 아니라 설탕이 많이 들어가야 맛이 나는 음악이라 말하는 듯하다. 이러한 이미지의 변신은 팻 메시니와 찰리 헤이든의 듀오 앨범의 영향이 크다. 그 앨범을 경험한 사람이라면 비록 전 곡을 듀오로 녹음한 것은 아니지만, 또 기타를 오버 더빙하기도 했지만 이 앨범에서도 유사한 향수와 서정을 느낄 것이다. (물론 메스니-헤이든 듀오보다 담백함은 덜하다) 한편 듀오 연주 외에 앨범은 페테르 아스플런트의 트럼펫(플뤼겔혼)과 세베리 피살로의 비브라폰(멜로디카)가 함께 하고 있으며 그 또한 만만치 않은 서정을 들려준다. 그러나 베이스와 기타의 듀오야 말로 앨범의 핵심이자 예스퍼 보딜센의 음악적 정수가 아닐까 싶다. 특히 카에타노 벨로주를 위한 ‘Veloso’는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

꿈꾸는 자들을 위한 짧은 이야기들….꿈을 꾼다는 것은 정신적으로 끊임 없이 유랑을 한다는 것은 아닌지…

댓글

KOREAN JAZZ

GO – 배장은 (Sony 2008)

재즈 연주자라면 언제나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자신을 새로운 도전 속에 위치시킬 줄 알아야 한다고 나는 생각한다. 설령 그 음악이 지극히 달콤하고 말랑말랑한 것이라 하더라도...

I-Tori – 이노경 (Jazzistik 2012)

언제부터인가 나는 이노경의 음악을 좋아하게 되었다. 서정적인 연주에 머무를 것 같았던 그녀가 트로트를 거쳐 국악을 재즈와 결합할 줄 누가 예상했을까? 이번 앨범에서도 그녀는 지난...

CHOI'S CHOICE

Avanti! – Giovanni Mirabassi (Sketch 2001)

트리오 편성의 지난 앨범 <Architecture>(Sketch 1999)를 통해서 새로운 이태리 피아노 연주자로서의 인상을 강하게 드러냈던 죠바니 미라바시가 이번에는 혼자서 피아노 앞에 앉아서 녹음을 했다. 젊은...

최신글

When Your Light Turn On – 윤미윤 (Yoon Miyoon 2019)

보컬 윤미윤의 첫 앨범이다. 이 앨범에 담긴 그녀의 모습은 매우 겸손하다. 노래를 소극적으로 한다는 것이 아니다. 기본에 충실하다는...

Africa Speaks – Santana (Concord 2019)

기타 연주자 카를로스 산타나가 이끄는 록 그룹 산타나는 록을 중심으로 라틴 음악, 재즈 등을 가미한 개성 강한...

Oklahoma – Keb’ Mo (Concord 2019)

싱어송라이터이자 뛰어난 기타 연주자인 켑 모는 델타 블루스의 계승자로 알려져 있다. 델타 블루스는 20세기 초반 블루스와 컨트리, 포크...

Dear Billie – Joe Barbieri (Microcosmo Dischi 2018)

2019년은 빌리 할리데이가 세상을 떠난 지 6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맞추어 이탈리아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조 바르비에리가 레이디 데이를 향한...

Solo Piano – Lewis Porter (Next To Silence 2018)

루이스 포터는 피아노 연주자이지만 대학에서 재즈사를 강의하고 재즈사 전반은 물론 레스터 영, 존 콜트레인에 관한 뛰어난 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