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rt Stories For Dreamers – Jesper Bodilsen (Stunt 2009)

JB

지금까지 베이스 연주자 예스퍼 보딜센의 앨범을 몇 장 들어오면서 나는 그리 깊은 인상을 받지 못했다. 그의 음악에서 나는 흔히 내가 자주 사용하는 표현인 설탕이 과한 커피 같은 맛을 느꼈다. 그런데 이번 앨범은 좀 다르다. 여전히 달달함이 평균 이상이지만 그것이 마음을 움직이는 아름다움으로 연결된다는 것이다. 콘트라베이스의 목재 향기가 느껴지는 육중한 베이스 음색부터 울프 와케니어스의 여린 기타 음색까지 모든 것이 설탕이 과한 것이 아니라 설탕이 많이 들어가야 맛이 나는 음악이라 말하는 듯하다. 이러한 이미지의 변신은 팻 메시니와 찰리 헤이든의 듀오 앨범의 영향이 크다. 그 앨범을 경험한 사람이라면 비록 전 곡을 듀오로 녹음한 것은 아니지만, 또 기타를 오버 더빙하기도 했지만 이 앨범에서도 유사한 향수와 서정을 느낄 것이다. (물론 메스니-헤이든 듀오보다 담백함은 덜하다) 한편 듀오 연주 외에 앨범은 페테르 아스플런트의 트럼펫(플뤼겔혼)과 세베리 피살로의 비브라폰(멜로디카)가 함께 하고 있으며 그 또한 만만치 않은 서정을 들려준다. 그러나 베이스와 기타의 듀오야 말로 앨범의 핵심이자 예스퍼 보딜센의 음악적 정수가 아닐까 싶다. 특히 카에타노 벨로주를 위한 ‘Veloso’는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

꿈꾸는 자들을 위한 짧은 이야기들….꿈을 꾼다는 것은 정신적으로 끊임 없이 유랑을 한다는 것은 아닌지…

댓글

KOREAN JAZZ

Speak Low – TrioLogue (풍류 2005)

둘이 아닌 세 명의 대화를 의미하는 트리오로그의 첫 앨범은 지금까지 발매되었던 한국 재즈 앨범들과 다소 다른 위치를 점유한다. 그것은 음악성, 실력을 인정 받고자 하는...

Goblin Bee – 이지혜 (Hevhetia 2012)

다양한 한국 연주자의 앨범이 발매되고 있지만 그 중 보컬의 앨범은 그리 많지 않았다. 그런 이번 이지혜의 첫 앨범은 한국 재즈에 무척이나 반가운 선물이 되지...

CHOI'S CHOICE

Way Out West – Sonny Rollins (Contemporary 1957)

  1957년 <Way Out West>를 발표했을 무렵 그는 재즈 색소폰에 있어서 당대 최고라는 평가를 받고 있었다. 물론 이 아성은 약 1년 뒤 존 콜트레인에...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