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member JP Lim – JP Lim & Friends (Kang & Music 2011)

ljp요즈음은 무엇이든지 이른 나이에 시작하지 않으면 제대로 성장하지도, 인정받기도 힘든 것 같다. 재즈만 해도 그렇다. 현재 이름 있는 연주자를 하나 아무나 선택해서 그의 이력을 살펴보라 그러면 한결같이 이른 나이에 연주를 시작했다고 나올 것이다. 그런데 재즈 클럽 ‘원스 인어 블루 문’의 전무-아하!-이기도 한 트럼펫(혹은 플뤼겔혼) 연주자 임재필은 60을 바라보는 나이에 재즈 공부를 시작했다. 하지만 조급해하지 않고 차근차근 수업을 계속하여 이렇게 앨범을 녹음하기에 이르렀다.

그럼에도 이 나이 지긋한 연주자의 첫 앨범을 아마추어의 앨범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실제는 꼭 그렇지 않다. 그렇다고 임재필의 연주가 놀라울 정도로 우수하다는 것도 아니다. 그보다는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의 연주를 들려준다는 것이 앨범을 기분 좋게 바라보게 한다. 이판근 선생이 트럼펫 연주자와의 인연을 추억하며 만들었다는 타이틀 곡을 비롯하여 Django, I Remember Clifford 등의 발라드 곡들로 가득한 이 앨범에서 그는 화려하게 자신을 치장하기 보다 겸손하고 담담한 모습으로 멜로디를 엮어 나간다. 그리고 여기에 신동진, 유영수, 양준호, 오정택 등의 연주자들이 적절한 지원을 해주고 있는데 그 매무새가 단아하고 곱다. 그러면서도 말랑말랑함에 매몰되지 않고 재즈 본연의 신선함을 유지하고 있는 것도 좋다. 발라드 연주를 선호하는 감상자들이라면 마음에 들어 할 앨범이다.

댓글

KOREAN JAZZ

Oldies & Memories – 이정식 (Kang & Music 2007)

  이정식은 한국에서 재즈에 대한 관심이 부족했던 시절부터 가요 앨범 세션을 하면서도 재즈 연주 활동을 꾸준히 해왔다. 그래서 오랜 시간 동안 명실상부한 한국 재즈의...

Feather, Dream Drop – 이지연 컨템포러리 재즈 오케스트라 (P.O.M 2017)

이지연은 두 장의 앨범을 통해서 피아노 연주 이전에 작곡과 편곡에 뛰어난 능력을 보여주었다. 그런데 이것은 기교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었다. 음악적 상상력 때문이었다. 그녀의 음악은...

CHOI'S CHOICE

Ballads – John Coltrane (Impulse! 1962)

색소폰 연주자 존 콜트레인은 이 시대 대부분의 색소폰 연주자들이 추앙할 정도로 뛰어난 열정과 감성으로 진보적인 연주를 펼쳤다. 특히 1960년의 <Giant Steps>와 1961년의 <My Favorite...

최신글

When Your Light Turn On – 윤미윤 (Yoon Miyoon 2019)

보컬 윤미윤의 첫 앨범이다. 이 앨범에 담긴 그녀의 모습은 매우 겸손하다. 노래를 소극적으로 한다는 것이 아니다. 기본에 충실하다는...

Africa Speaks – Santana (Concord 2019)

기타 연주자 카를로스 산타나가 이끄는 록 그룹 산타나는 록을 중심으로 라틴 음악, 재즈 등을 가미한 개성 강한...

Oklahoma – Keb’ Mo (Concord 2019)

싱어송라이터이자 뛰어난 기타 연주자인 켑 모는 델타 블루스의 계승자로 알려져 있다. 델타 블루스는 20세기 초반 블루스와 컨트리, 포크...

Dear Billie – Joe Barbieri (Microcosmo Dischi 2018)

2019년은 빌리 할리데이가 세상을 떠난 지 6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맞추어 이탈리아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조 바르비에리가 레이디 데이를 향한...

Solo Piano – Lewis Porter (Next To Silence 2018)

루이스 포터는 피아노 연주자이지만 대학에서 재즈사를 강의하고 재즈사 전반은 물론 레스터 영, 존 콜트레인에 관한 뛰어난 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