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stly Coltrane – Steve Kuhn Trio with Joe Lovano (ECM 2009)

존 콜트레인이 그 유명한 클래식 퀄텟을 구상했을 때 먼저 떠올렸던 피아노 연주자가 맥코이 타이너가 아니라 스티브 쿤이었다는 사실은 그리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실제 두 사람은 함께 연주하기도 했지만 활동 여건 상 이내 각자의 길을 가야 했다. 그렇기에 많은 재즈 애호가들은 만약 두 연주자가 계속 활동을 이어갔다면 하는 가정을 해보곤 한다. 그렇다면 이 앨범이 바로 이러한 의문에 해답을 간접적으로 제시한다. 앨범 타이틀이 의미하듯 존 콜트레인과 직간접적으로 관련 있는 곡들로 채운 이번 앨범에서 스티브 쿤은 조 로바노와 함께 존 콜트레인 음악의 재현을 시도했다. 하지만 그렇다고 조 로바노가 존 콜트레인 역할을 맡고 스티브 쿤 본인이 맥코이 타이너 역할을 맡는 식으로 단순하게 생각하면 안 된다. 그보다는 그와 존 콜트레인 그리고 재즈의 역사가 선택하지 않았던 음악적 가능성을 뒤늦게 추적하는 성격이 강하다. 실제 스티브 쿤의 연주는 비상하는 존 콜트레인을 현실에 굳건히 붙잡았던 맥코이 타이너와 달리 스스로 비상을 꿈꾸며 부유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래서 조 로바노의 색소폰이 오히려 열정을 차분하게 제어하는 모습을 보인다. 분명 클래식 퀄텟의 음악과 유사하면서도 다른 사운드다. 그래서 존 콜트레인과 스티브 쿤이 함께 했을 때 정말 이런 음악이 만들어졌을 지는 아무도 모르겠지만 적어도 그 음악이 클래식 퀄텟의 음악과는 다른 차원에서 감상자를 전율하게 했을 것이라 추측하게 한다.

댓글

KOREAN JAZZ

When Your Light Turn On – 윤미윤 (Yoon Miyoon 2019)

보컬 윤미윤의 첫 앨범이다. 이 앨범에 담긴 그녀의 모습은 매우 겸손하다. 노래를 소극적으로 한다는 것이 아니다. 기본에 충실하다는...

Feather, Dream Drop – 이지연 컨템포러리 재즈 오케스트라 (P.O.M 2017)

이지연은 두 장의 앨범을 통해서 피아노 연주 이전에 작곡과 편곡에 뛰어난 능력을 보여주었다. 그런데 이것은 기교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었다. 음악적 상상력 때문이었다. 그녀의 음악은...

CHOI'S CHOICE

Passage of Time – Joshua Redman Quartet (Warner 2001)

지금까지 조슈아 레드맨은 감각을 중시하는 미국식 정통 재즈 이디엄의 전통을 그대로 잇고 있으면서 동시에 다른 색소폰 연주자들보다 자신의 음악적 사고에 기초한 스타일을 확립하려 해왔다....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