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ning… Dreaming,,, – Thomas Clausen, Steve Swallow (Stunt 2013)

tc우리가 좋아하는 연주자의 공연을 보고 싶어하는 것처럼 연주자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연주자와 함께 연주를 펼치고 싶어한다. 덴마크의 피아노 연주자 토마스 클라우센의 경우 베이스 연주자 스티브 스왈로우의 음악을 좋아하는 것을 너머 함께 연주하고 싶어왔다고 한다. 다행히 스티브 스왈로우 또한 이 피아노 연주자가 게리 버튼과 함께 했던 앨범을 통해 그를 알고 있었다. 그 결과 2013년 가을 두 연주자의 앨범 녹음이 이루어질 수 있었다.

표지에 담긴 새의 우아한 날갯짓처럼 두 연주자의 협연은 전반적으로 우아하다. 이것은 스티브 스왈로우가 전적으로 앨범의 분위기와 방향을 토마스 클라우센에게 일임했기 때문이라 생각된다. 특히 ‘Nordic Ballad’같은 곡은 피아노 연주자의 서정적인 측면이 가장 잘 반영된 곡이라 하겠다. 그렇다고 베이스의 역할이 단지 피아노의 뒤에서 적당한 울림을 만들어 내는 것에 머무는 것은 아니다.  베이스 기타로 기존의 베이스의 역할과 다른 영역을 개척한 스티브 스왈로우답게 사운드의 우아한 맛을 지속시키면서도 그 안에 적절한 그루브를 만들어 낸다. 토마스 클라우센이 노장 베이스 연주자와 함께 하기를 꿈꿨던 것도 이 때문이 아닌가 싶다.

그런데 이번 앨범이 여러 모로 칼라 블레이와 스티브 스왈로우가 녹음한 일련의 듀오 앨범을 연상시킨다는 것, 나아가 이를 뛰어넘지는 못한다는 것은 살짝 아쉬운 부분으로 남는다. 향수를 자극하는 선에서 멈추었다고 할까?

댓글

KOREAN JAZZ

Love Is A Song – 윤석철 트리오 (Evans 2013)

재즈의 역사가 늘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던 것은 연주자들이 전통에 무조건 순응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그들은 기꺼이 늘 현재성을 재즈 안에 불어 넣으려 한다. 피아노...

When Your Light Turn On – 윤미윤 (Yoon Miyoon 2019)

보컬 윤미윤의 첫 앨범이다. 이 앨범에 담긴 그녀의 모습은 매우 겸손하다. 노래를 소극적으로 한다는 것이 아니다. 기본에 충실하다는...

CHOI'S CHOICE

Inner You – Michel Bisceglia (Prova 2007)

내적인 사색을 유도하는 정적인 느낌, 투명한 공간감, 서정적인 멜로디. 오해의 여지가 있지만 현재 많은 사람들이 유럽 피아노 연주를 좋아하는 이유가 아닐까 한다. 그렇다면 여기에...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