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ever Fails – 송영주 (Stomp 2009)

syj

송영주는 개인적으로 연주를 유려하게 진행시키는 데 강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멜로디 감각도 뛰어나고. 그렇기에 세션 활동을 활발히 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 요즈음 그녀의 이름이 가요 앨범에서도 보이곤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번 트리오는 지난 앨범들에 비해 보다 묵직하고 진중해진 모습을 보인다. 그렇다고 그녀의 음악이 달라졌다는 것은 아니다. 여전히 그녀는 날렵하고 부드럽다. 또한 전통적인 트리오 양식에 대한 애착 또한 여전하다. 다만 정서적으로 내면을 보다 깊게 파고 든다는 느낌을 준다는 것이 다를 뿐이다. 그래서인지 앨범을 듣는 내내 긴장을 가득 느꼈다. 쉬지 않고 달려나간다는 느낌, 파도와 같은 역동적인 힘이 나를 감쌌다. 송영주의 다른 앨범에서는 느끼기 어려웠던 새로운 이 맛이 당혹스럽기도 하고 한편으로 신선하다.

한편 내적인 면이 강화되었다는 느낌을 받아서인지 한 두 곡은 조금 더 느리게 연주했으면 하는 생각을 해본다. 예를 들어 ‘Armsterda’같은 곡을 리듬을 안으로 감추고 템포를 두 배로 느리게 연주했더라면 어땠을까 싶다. 앨범 속 연주가 이상해서가 아니라 그 멜로디를 따라가다 보니 보다 큰 여백과 호흡을 상상하게 되기에 하는 말이다.

댓글

KOREAN JAZZ

I Thought I Knew – Sean Kim (Sean Kim 2018)

기타 연주자 션 킴의 첫 앨범이다. 앨범 소개에 다르면 그는 12년간 유학 생활을 했고 그 시간을 이번 앨범에 담았다고...

9000km – 지 박 (Ilil 2014)

국내의 재즈와 아방가르드 음악계에 드문 첼로 연주자 지박의 첫 앨범이다. 그녀는 클래식을 전공하다가 실용 음악으로 방향을 바꿔 실제 그에 걸맞은 세션 활동을 하다가 다시...

CHOI'S CHOICE

Avanti! – Giovanni Mirabassi (Sketch 2001)

트리오 편성의 지난 앨범 <Architecture>(Sketch 1999)를 통해서 새로운 이태리 피아노 연주자로서의 인상을 강하게 드러냈던 죠바니 미라바시가 이번에는 혼자서 피아노 앞에 앉아서 녹음을 했다. 젊은...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