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cution – 김지훈 & 안재진 (Audioguy 2014)

ajj피아노 연주자 김지훈과 기타 연주자 안재진이 함께 한 짐 홀을 향한 헌정 앨범이다. 녹음이 올 1월 7일에 이루어졌으니 고인의 부고(2013년 12월 10일)후 곧바로 앨범 제작을 결행한 것이다. 그만큼 두 연주자에게 짐 홀이 각별했던 것일까? 아무튼 그 덕에 세상을 떠난 명인을 향한 첫 헌정 앨범을 만나게 되었다. 게다가 발 빠른 제작임에도 허투루 제작했다는 인상은 전혀 주지 않는다. 고인을 향한 존경과 이를 바탕으로 한 두 연주자의 개성이 담긴 사려 깊은 연주가 감상을 무척 만족스럽게 한다.

앨범에서 두 연주자는 편성에서 보듯 짐 홀의 여러 기억 가운데 특히 빌 에반스를 시작으로 미셀 페트루치아니, 엔리코 피에라눈지, 제프리 키저 등으로 이어졌던 피아노 연주자와 이루었던 듀오의 기억을 파고든다. 그렇다고 안상준이 짐 홀이 되고 김지훈이 상대 피아노 연주자가 되는 역할 놀이에 멈추지는 않는다. 고인의 기타 주법이나 프레이징을 재현하는 것에 매달리지도 않는다. 대신 두 연주자는 짐 홀이 상대 연주자와 나누었던 대화의 방식에 집중한다. 모던함을 넘어 현대적이기까지 했던 연주를 들려주었음에도 결코 편안함과 따스함을 잃지 않았던 대화법! 실제 각각 다른 편성으로 연주했던 자작 곡들을 새로이 듀오로 연주하면서 두 연주자는 멜로디 리듬 등에서 순간순간 다채로운 방식으로 정교하게 어울리면서도 난해함 대신 마치 마음이 너무 잘 맞는 친구들이 그렇지! 맞아!를 불쑥 쏟아내며 나누는 수다처럼 편안함을 느끼게 한다. 바로 여기서 짐 홀에 대한 그리움이 은근히 솟아오른다. 명인의 손길은 한국의 연주자들에게도 닿았음을 깨닫게 되는 순간이다.

댓글

KOREAN JAZZ

선언 – 오재철 스몰 앙상블 (페이지터너 2018)

트럼펫 연주자 오재철의 세 번째 앨범이다. 이전 두 앨범에서 그는 빅 밴드 편성과 트리오-트럼펫, 피아노, 베이스-편성의 연주를 펼쳤다....

Kiss Me – Moon (Verve 2018)

나는 파란색이나 갈색 계열의 옷을 즐겨 입는다. 그것이 내게 제일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한편으로는 보라색 외투에 빨간색 바지를 입고 싶은 마음도 있다. 하지만...

CHOI'S CHOICE

Nuit Blanche – Tarkovsky Quartet (ECM 2017)

프랑스 출신의 피아노 연주자 프랑소와 쿠튀리에와 클래식 앙상블 로사문트 쿼텟의 첼로 연주자 안야 레흐너가 중심이 된 타르코프스키 쿼텟은 2006년 앨범 <Nostalgia-Song For Tarkovsky>, 2011년...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