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Love You – 웅산 (Ponycanyon 2013)

ws 한 연주자나 보컬의 앨범을 따라가다 보면 이제는 더 이상 보여줄 새로울 것이 없지 않나 싶을 때가 있다. 하지만 실력과 음악적 혜안을 겸비한 연주자나 보컬은 매번 이러한 장벽을 넘어 쇄신한 자신의 모습으로 감상자를 감탄하게 만들곤 한다. 웅산의 이번 새 앨범이 그렇다. 지금까지 그녀는 6장의 정규 앨범과 기프트 앨범이라 명한 두 장의 특별 앨범을 통해 재즈를 중심으로 블루스까지 아우르는 음악을 선보여왔다. 그리고 앨범마다 확실한 주제를 설정하여 완성도를 높여왔다. 그래서 2년 전에 발매된 6집 <Tomorrow>를 선보였을 때 나는 이제는 더 이상의 새로움은 없지 않을까 생각했다.

하지만 이번 앨범에서 그녀는 다시 한번 자신의 감추어진 면을 드러낸다. 그것은 무엇보다 작곡자로서의 능력이다. 지난 앨범에서 ‘Yesterday’같은 곡으로 작곡력을 보여주었던 그녀는 이번 앨범에서 타이틀 곡을 비롯하여 ‘I Wanna Dance’, ‘Mr. Blues’, ‘바람이어라’, ‘내 슬픈 탱고’ 등의 곡을 통해 본격적으로 싱어송라이터의 면모를 보여준다.

앨범의 새로움은 이 뿐만이 아니다. 감상자의 입장에서는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그녀의 폭 넓은 소화력이 더 흥미롭지 않나 싶다. 앨범에서 그녀는 재즈, 블루스, 보사노바, 탕고, 팝 발라드, 클래식 등의 장르를 가로지르며 노래한다. 이를 위해 자작곡 외에 산타나의 ‘Smooth’, 밥 딜런의 ‘Knockin’ On Heaven’s Door’, 타미 볼린의 ‘Savannah Woman’, 오페라 곡 ‘Una Furtiva Lagrima’ 등을 노래했다. 그렇다고 난잡한 느낌을 주지 않는다. 담백하게 정돈된 사운드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만큼 그녀가 자신의 방식대로 노래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선곡의 다양성은 대중적인 매력으로 이어진다. 듣기 편하면서도 듣는 재미가 있어 지루하지 않은 앨범을 찾는다면 바로 이 앨범을 들어보라.

댓글

KOREAN JAZZ

A Trumpet In The Night Sky – 최선배 (Fargo 2011)

트럼펫 연주자 최선배는 한국 재즈의 1세대 연주자로 존경 받고 있지만 정작 그의 음악을 들어본 사람들은 많지 않은 것 같다. 있다면 1세대 재즈 밴드 연주...

Letter From Rio – Double Rainbow (Universal 2007)

최근 몇 년 전부터 한국 재즈 연주자들의 앨범들이 쏟아지고 있다. 그런데 그 앨범들 대부분은 한 연주자를 중심으로 한 정규 밴드의 연주를 담고 있는 것이...

CHOI'S CHOICE

Bitches Brew – Miles Davis (Columbia 1970)

이 앨범만큼이나 비평과 감상간의 거리가 큰 앨범은 없을 것이다. 여러 기회를 통해 이 앨범이 명반이라는 언급이 있어왔지만 감상자의 입장에서는 속칭 속았다! 시리즈의 대표적인 사례로...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