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el At Ease – New Walking (Sail 2009)

곽지웅(드럼), 김봉관(베이스) 김지혜(피아노) 그리고 이선경(보컬)으로 구성된 뉴 워킹의 첫 앨범이다. 이들이 추구하는 음악은 앨범 타이틀이 말하듯 듣기에 부담 없는 편안한 음악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연주의 즐거움이 분위기에 종속된 연주를 들려주지 않는다. 이들이 생각하는 듣기 편함이란 따라갈 수 있는 멜로디 감각을 잃지 않는 것이라 생각된다. 실제 작곡된 부분이건 즉흥적 솔로이건 간에 산뜻하게 흐르는 모든 연주에서 멜로디에 대한 애착이 강하게 느껴진다. 또한 스타일에 있어서도 편하다 하면 흔히 생각하는 퓨전/스무드 계열의 사운드를 추구하지 않지만 팝 혹은 가요적인 면을 종종 드러내면서 듣기 편한 재즈에 대한 이들의 의지를 느끼게 해준다. 그러다보니 정말 앨범은 듣기 편하다. 특히 번째 트랙 ‘일요일 오후’부터 마지막 트랙 ‘지금 봄’까지 이어지는 흐름은 행여 있을 가벼움에 대한 거부감을 잊고 이들의 존재 가치를 느끼게 해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