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age – 나윤선(Youn Sun Nah) (ACT 2008)

ysn국제적인 명성을 얻고 있다는 나윤선이지만 실상 유럽에서 그녀의 인지도는 프랑스에 국한되었던 것이 사실이다. 적어도 앨범 활동은 그랬다. 그 와중에 유럽 재즈의 명가 ACT 레이블에서 발매될-내년 2월에 발매될 예정이고 이번 국내 앨범은 라이선스 특별반이 된다- 이번 앨범은 그녀의 명성을 보다 널리 알리게 해줄 날개 역할을 하지 않을까 싶다. 자작곡과 탐 웨이츠, 에그베르토 기스몬티, 냇 킹 콜 등의 다양한 곡들을 노래한 이번 앨범에서 나윤선은 명확한 리듬감과 톤의 조절 능력과 함께 자신이 지닌 서정성을 최대한 발휘하고 있다. 같은 한국인이라서가 아니라 분명 이번 앨범에서 그녀의 노래는 ACT 레이블에서 발매된 여러 유럽 보컬들을 뛰어넘는 매력을 발산한다. 특히 그녀가 직접 작곡한 ‘My Bye’의 경우 한국인이 표현한 유럽적 정서라 할 수 있을 정도로 우리의 애상과 유럽의 우수가 동시에 느껴지는 곡으로 많은 대중적 인기를 얻으리라 예상된다. 여기에 라스 다니엘슨의 지휘 아래 모인 유럽 연주자들이 만들어 낸 담박한 공간감 또한 앨범의 빼놓을 수 없는 매력이다. 요컨대 지금까지 그녀가 발매했던 여러 앨범들 가운데 대중성과 음악적 완성도 모두를 제대로 잡아 낸 앨범이다.

댓글

KOREAN JAZZ

A Little Girl Dancing – 장승호 (Joen Music 2019)

첫 번째 혹은 처음이라는 말에는 늘 설렘이 담겨 있다. 다음 혹은 두 번째, 세 번째로 이어지는 연속의...

The Nearness Of You – 김형미 (Yireh Music & Pag Jazz 2011)

모든 연주자와 보컬들은 자신에게 어울리는 매력과 그 반대의 한계를 지니고 있다. 완벽한 연주자나 보컬은 만나기 어렵다. 따라서 중요한 것은 자신의 한계를 뒤로하고 매력을 더욱...

CHOI'S CHOICE

Rempart d’Argile – Henri Texier (Label Bleu 2000)

이 앨범은 하나의 이벤트적인 성격을 띈다. 1970년 쟝 루이 베르투첼리에 의해 만들어졌던 영화 <Remparts d'Argile-점토 성벽 정도로 해석된다.->에 대한 즉흥 연주를 들려주고 있기 때문이다....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