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balanced Beauty – C2K Trio (풍류 2006)

c2k갈수록 개성 넘치는 한국산 재즈 앨범이 선을 보이고 있다. 그 가운데 C2K 트리오의 첫 앨범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독특함으로 다가온다. 그것은 먼저 누구 하나가 아닌 멤버 전원이 동등한 리더 역할을 한다는 것에서 생각할 수 있고 다음으로 피아노가 없는 트리오라는 것, 끝으로 멤버들이 각각 한국(베이스 김창현) 일본(색소폰 겐지 오마에) 미국(드럼 크리스 바가)로 이루어졌다는 점으로 요약할 수 있다. 그리고 이 특이함은 모두 음악적 장점으로 직결되고 있다. 실제 앨범을 들어보면 피아노가 배제되면서 생긴 공간적 여백이 연주자들에게는 커다란 자유와 안정성을 부가했음을 느끼게 된다. 그래서 세 연주자들의 솔로는 상당한 자율성을 획득하고 있지만 동시에 트리오 전체의 사운드의 완성을 향해 견고히 모이는 양상을 보인다. 그 결과 앨범은 마냥 어려운 앨범이 아니라 안정적으로 잘 정리된 여백이 느껴지는 앨범으로 다가온다. 한편 이 앨범은 그동안 한국 재즈 앨범에서 느끼기 힘들었던 관조적 여유를 담고 있다. 특히 열정적인 순간에도 상당히 지적인 측면에서 연주를 펼치는 모습은 각 연주자들이 자신이 하고자 하는 바를 폭넓게 생각하고 이를 충분한 사고를 통해 풀어나가고 있음을 생각하게 해준다. 분명 한국 재즈 앨범을 넘어 올 해 발매된 앨범들 가운데 주목할만한 앨범이다.

댓글

KOREAN JAZZ

Feel At Ease – New Walking (Sail 2009)

곽지웅(드럼), 김봉관(베이스) 김지혜(피아노) 그리고 이선경(보컬)으로 구성된 뉴 워킹의 첫 앨범이다. 이들이 추구하는 음악은 앨범 타이틀이 말하듯 듣기에 부담 없는 편안한 음악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연주의...

슬픔의 피에스타 – 박주원 (JNH Music 2011)

지난 2009년에 발매되었던 박주원의 첫 앨범 <집시의 시간>은 비르투오소적인 측면과 정서적인 측면이 잘 어우러진 음악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나 또한 화려한 기교 속에 가슴을...

CHOI'S CHOICE

Don’t Let Me Be Misunderstood – Nina Simone (Philips 1989)

니나 시몬은 재즈 보컬의 역사에서 3대 디바 다음의 자리를 차지할 만한 인물이다. 그녀는 여자로서는 가장 낮은 음악대에 해당하는 콘트랄토 보이스를 지녔다. 그래서 종종 중성적인...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