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a – Nik Bärtsch’s Ronin (ECM 2006)

nbECM이 올 해도 새로운 피아노 연주자 한 명을 발굴했다. 하지만 다소 다른 성격의 피아노 연주자다. 닉 뵈르취라는 스위스 출신의 피아노연주자인데 그는 자신의 개성 있는 솔로 연주보다 작곡을 완벽하게 실현하는 그룹의 리딩에 더 큰 관심이 있는 모양이다. 왜냐하면 개개인의 솔로 연주보다는 아주 탄탄하게 전진하는 그룹 연주가 이번 ECM에서의 첫 앨범에서 가장 먼저 느껴지기 때문이다. 게다가 그 그룹 연주는 반복과 지속을 통한 견고함이 특징인데 미니멀리즘의 멜로디컬한 반복과 일반 일렉트로닉 테크노 음악의 리드미컬한 반복 중간에 위치할 만한 것이다. 그런데 특이한 것은 안이 텅 비어 있는 듯하고 멜로디가 부재한 음악에서 멜로디가 느껴지고 그 극적인 진행이 감지된다는 것이다. 실제 계속 리드미컬하게 모든 악기들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듯하지만 그 몰아의 반복 속에는 멜로디가 담겨 있다. 비어있는 듯한 꽉 찬 사운드는 바로 이를 두고 하는 말이 아닐까?

댓글

KOREAN JAZZ

Circle – 서영도 Trio (Kang & Music 2006)

한국의 재즈 연주자 층이 얇다고 하지만 그렇다고 뛰어난 연주자가 부족하다고 나는 생각하지 않는다. 게다가 몇 해 해부터 꾸준히 해외로 재즈 공부를 떠났던 젊은 연주자들이...

Quintuplet – Quintuplet (Pony Canyon 2015)

퀸터플렛은 트럼펫 연주자 김예중, 비브라폰 연주자 임민수 등 다섯 명으로 이루어진 그룹이다. 이 앨범은 그 첫 번째 결과물. 이 앨범을 통해 드러난 그룹의 매력은...

CHOI'S CHOICE

The Way Up – Pat Metheny Group (Nonesuch 2005)

팻 메스니 그룹(이하 PMG)의 이번 앨범은 논서치 레이블로 이적한 뒤의 첫 앨범이라는 점에서 새로운 의미로 다가온다. 이것은 단순한 이적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었다. 비록 논서치...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