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ak Low – TrioLogue (풍류 2005)

tl둘이 아닌 세 명의 대화를 의미하는 트리오로그의 첫 앨범은 지금까지 발매되었던 한국 재즈 앨범들과 다소 다른 위치를 점유한다. 그것은 음악성, 실력을 인정 받고자 하는 연주자들이 강력한 드라이빙이 걸린 포스트 밥 연주를 하고 반대로 대중성을 고려한 연주자들은 퓨전, 펑키 쪽으로 치우치는 경향으로 나뉜 현 상황에서 트리오로그는 이 둘 사이의 간격을 파고들고 있기 때문이다. 다소 가냘픈 음색으로 잔잔하게 멜로디를 이어나가는 김민석의 기타, 안정감 있는 오종대의 드럼, 그리고 공간을 차분히 메워 나가는 김창현의 베이스는 감상자가 매력을 느낄만한 고즈넉하고 따스한 공간을 만들기에 주력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분위기를 위해 연주를 희생하지는 않는다. 그래서 일반 감상자와 매니아 모두에게 공감을 얻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것은 그동안 세 연주자가 클럽 등지에서 많은 공연을 하며 한국 감상자들의 취향을 직접 체험한 결과라 하겠다.

댓글

KOREAN JAZZ

2 souls In Seoul – Lauren Newton & 박재천 (Leo 2008)

이 앨범은 한국 프리 재즈를 대표하는 타악기 연주자 박재천과 역시 프리 재즈에서 확고한 자신의 영역을 구축한 여성 보컬 로렌 뉴튼이 지난 2006년 서울에서 만나...

Walking On My Avenue – Flap (Open Music 2009)

우리 연주자 다섯 명으로 구성된 밴드 플랩의 첫 앨범이다. 이들의 음악은 스타일상으로는 퓨전/스무드 재즈에 해당한다. 그러나 보통 퓨전/스무드 재즈 하면 전자적인 맛이 강한 사운드가...

CHOI'S CHOICE

2 Sets – Steve Evans Quartet (ESC 2007)

스티브 에반스는 시카고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남성 보컬이다. 그의 음색은 크루너라 불리는 중저음의 전형적인 남성 보컬과 달리 여성스러울 정도의 부드러운 맛이 매력이다. 독일의 ESC...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