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mantica – Danilo Rea Trio (Venus 2004)

dr엔리코 라바와 스테파노 볼라니에 이어 다닐로 레아까지 비너스 레이블에서 앨범을 녹음한 것을 보면 비너스 레이블의 이태리 재즈에 대한 관심이 장기적 계획으로 확장된 것은 아닌가 생각된다. 사실 이태리의 피아노 연주자들이야말로 다른 어느 국가의 연주자들보다 확고한 색을 지니고 있는 일본인들의 취향에 부합되는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 그 취향이란 다름아닌 멜로디와 고급스러운 낭만적 정서로 요약될 수 있는데 이것은 이태리 재즈의 특성에 상당 부분이 그대로 적용될 수 있는 것이기도 하다. 특히 다닐로 레아는 여러 세션에 참여하면서 우리가 유럽적이라 부르는 진보적인 동시에 시적인 피아니즘으로 이태리와 프랑스에서는 상당한 인지도를 획득하고 있다. 이번 앨범 <Romantica>에서 그는 비너스 레이블이 요구했을 법한 타이틀만큼이나 달콤한 낭만을 표현하면서도 이태리 피아노 연주자로서의 자신의 모습을 강력히 투영하고 있다. 그것은 무엇보다 멜로디를 살리면서도 결코 그 자체에 매몰되지 않는 모습에서 느껴진다. 이 앨범에서 그는 여러 유명 이태리 곡들을 연주하고 있는데 원곡의 강한 멜로디를 존중하면서도 매 곡마다 그 멜로디를 확장시켜 템포의 변화와 상관없이 곡들을 새로운 차원으로 이끌고 있다. 그리고 결코 혼자서 연주를 진행하지도 않는다. 늘 그의 연주는 앞을 바라보는 동시 베이스와 드럼에 시선을 두는 것을 잊지 않는다. 이 앨범이 달콤하면서도 쉽게 물리지 않는 이유가 바로 멜로디와 각 연주자들의 인터플레이가 적절하게 조화를 이룬 입체적인 면에 있다. 한편 이 앨범은 늘 비슷한 듯 느껴졌던 비너스 레이블의 피아노 트리오 앨범들이 한 차례 기분 좋은 변화의 시기를 겪고 있음을 생각하게 해준다.

댓글

KOREAN JAZZ

Turning Point – 송영주 (EMI 2005)

피아노 연주자 송영주의 첫 앨범이다. 커다란 모험심으로 늦은 나이에 재즈에 대한 모든 것을 시작했다는 이 여성 피아노 연주자의 첫 앨범은 신인의 첫 앨범답지 않은...

집시의 시간 – 박주원 (JHN 2009)

우리는 종종 정처 없이 세계 곳곳을 여행하는 상상을 하곤 한다. 하지만 그런 기회를 갖기란 아주 특별한 사람이 아니라면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가능한 일이란...

CHOI'S CHOICE

Yesterdays – Enrico Pieranunzi, Mads Vinding, Alex Riel (Stunt 2017)

앨범 표지를 보면 제일 위에 엔리코 피에라눈지의 이름이 보인다. 그래서 많은 감상자들은 이 앨범이 피아노 연주자의 새로운 앨범이라 생각할 것이다. 하지만 이 앨범은 피아노...

최신글

Unexpected Fly – 이한얼 Trio (이한얼 2019)

나는 나를 상상하게 만드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곳이 아닌 다른 곳, 지금이 아닌 다른 어느 시간으로 나를...

Gratitude – Steve Cole (Mack Avenue 2019)

보통 스무드 재즈 앨범은 음악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기 어렵다. 단지 그 음악이 팝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가 아니다....

Near and Now – Gwilym Simcock (ACT 2019)

사람은 누구나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독창적인 연주자라 할 지라도 선배와 동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Tenderly – Moon (Verve 2019)

언제부터인지 나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하루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살면서 좋은 일보다 그렇지 않은 일이 더...

Perpetual Optimism – Herlin Riley (Mack Avenue 2019)

헤를린 라일리는 윈튼 마샬리스가 이끄는 링컨 센터 재즈 오케스트라의 드럼 연주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