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mantica – Danilo Rea Trio (Venus 2004)

dr엔리코 라바와 스테파노 볼라니에 이어 다닐로 레아까지 비너스 레이블에서 앨범을 녹음한 것을 보면 비너스 레이블의 이태리 재즈에 대한 관심이 장기적 계획으로 확장된 것은 아닌가 생각된다. 사실 이태리의 피아노 연주자들이야말로 다른 어느 국가의 연주자들보다 확고한 색을 지니고 있는 일본인들의 취향에 부합되는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 그 취향이란 다름아닌 멜로디와 고급스러운 낭만적 정서로 요약될 수 있는데 이것은 이태리 재즈의 특성에 상당 부분이 그대로 적용될 수 있는 것이기도 하다. 특히 다닐로 레아는 여러 세션에 참여하면서 우리가 유럽적이라 부르는 진보적인 동시에 시적인 피아니즘으로 이태리와 프랑스에서는 상당한 인지도를 획득하고 있다. 이번 앨범 <Romantica>에서 그는 비너스 레이블이 요구했을 법한 타이틀만큼이나 달콤한 낭만을 표현하면서도 이태리 피아노 연주자로서의 자신의 모습을 강력히 투영하고 있다. 그것은 무엇보다 멜로디를 살리면서도 결코 그 자체에 매몰되지 않는 모습에서 느껴진다. 이 앨범에서 그는 여러 유명 이태리 곡들을 연주하고 있는데 원곡의 강한 멜로디를 존중하면서도 매 곡마다 그 멜로디를 확장시켜 템포의 변화와 상관없이 곡들을 새로운 차원으로 이끌고 있다. 그리고 결코 혼자서 연주를 진행하지도 않는다. 늘 그의 연주는 앞을 바라보는 동시 베이스와 드럼에 시선을 두는 것을 잊지 않는다. 이 앨범이 달콤하면서도 쉽게 물리지 않는 이유가 바로 멜로디와 각 연주자들의 인터플레이가 적절하게 조화를 이룬 입체적인 면에 있다. 한편 이 앨범은 늘 비슷한 듯 느껴졌던 비너스 레이블의 피아노 트리오 앨범들이 한 차례 기분 좋은 변화의 시기를 겪고 있음을 생각하게 해준다.

댓글

KOREAN JAZZ

Last Minute – 배장은 쿼텟 (Inner Circle 2010)

사람은 늘 직접적이건 간접적이건 누군가의 영향을 받는다. 재즈 연주자들도 마찬가지. 재즈 연주자들은 여러 선배의 장점을 흡수하고 단점을 자기식으로 보완하며 자신만의 무엇을 찾아 나간다. 그런...

Mixed Feeling – 신주현 재즈 트리오 (Mirrorball 2015)

기타 연주자 신주현의 첫 앨범이다. 앨범 소개 글에 따르면 기타 연주자는 캐나다에서 11년간 수학했고 그 긴 시간 동안 느꼈던 감정을 곡으로 표현했다고 한다. 그런데...

CHOI'S CHOICE

Live at the Village Vanguard – Christian Mcbride (Mack Avenue 2015)

공연은 감상자를 공연장에 가둔다. 그리고 감상자를 연주자들의 연주에 집중하게 한다. 감상자는 연주자들의 연주 자체에만 집중할 때만 쾌감을 얻을 수 있다. 서정적인 연주를 하더라도 연주자들이...

최신글

When Your Light Turn On – 윤미윤 (Yoon Miyoon 2019)

보컬 윤미윤의 첫 앨범이다. 이 앨범에 담긴 그녀의 모습은 매우 겸손하다. 노래를 소극적으로 한다는 것이 아니다. 기본에 충실하다는...

Africa Speaks – Santana (Concord 2019)

기타 연주자 카를로스 산타나가 이끄는 록 그룹 산타나는 록을 중심으로 라틴 음악, 재즈 등을 가미한 개성 강한...

Oklahoma – Keb’ Mo (Concord 2019)

싱어송라이터이자 뛰어난 기타 연주자인 켑 모는 델타 블루스의 계승자로 알려져 있다. 델타 블루스는 20세기 초반 블루스와 컨트리, 포크...

Dear Billie – Joe Barbieri (Microcosmo Dischi 2018)

2019년은 빌리 할리데이가 세상을 떠난 지 6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맞추어 이탈리아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조 바르비에리가 레이디 데이를 향한...

Solo Piano – Lewis Porter (Next To Silence 2018)

루이스 포터는 피아노 연주자이지만 대학에서 재즈사를 강의하고 재즈사 전반은 물론 레스터 영, 존 콜트레인에 관한 뛰어난 책을...